2020.09.27 (일)

  • 맑음서울 22.3℃
  • 맑음인천 22.2℃
  • 맑음수원 22.2℃
  • 구름많음포항 20.1℃
  • 흐림창원 21.0℃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조금제주 22.2℃
기상청 제공

정치

‘우리 동네 지역주치의’ 위·대장내시경 전문 일산본내과 개원

URL복사

(자유경제신문) 위, 대장내시경 및 건강 검진 전문 일산본내과가 9월 16일 개원했다.

일산본내과는 2만례 이상 위, 대장내시경 검사 시술 경험을 갖춘 내과 전문의 김민수 원장이 개원한 내과 질환 치료 전문 기관이다.

일산본내과는 △위장관질환 △간질환 △심혈관질환 △내분비질환 △기관지 천식△ 알레르기 질환 등 만성질환의 치료와 예방 활동을 진행한다. 특히 위내시경, 대장내시경, 건강 검진, 예방 접종, 초음파 검사 등의 원스톱 건강 검진과 개인별 맞춤 건강 관리로 질환 예방과 조기 발견에 집중하고 있다.

일산본내과는 '늘 함께하는 지역 주치의 병원의 완성'을 목표로 진료하고 있다. 과잉 진료 없는 정직한 진료와 건강 검진 등 예방 활동을 통해 높은 품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모든 의료진과 의료 시스템을 완성했다.

아울러 경의중앙선 탄현역과 5분 거리에 있어 접근성이 좋다.

김민수 원장은 '치료보다 예방을 통해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특히 최근 증가세가 뚜렷한 위암, 대장암 등 5대 암을 조기 발견해 치료할 수 있도록 위내시경, 대장내시경 검사에 특화한 의료 기관을 완성했다'며 '오랜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늘 노력하는 일산본내과로 거듭나 지역의 평생 주치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무

더보기
이튼의 트윈 보티스 시리즈 기술, 수소 연료전지 모듈이 최고 효율로 작동하게 해
  (자유경제신문) 전력 관리 기업인 이튼이 자사의 트윈 보티스 시리즈 기술이 공기 흐름을 정확히 제어함으로써 수소 연료전지 모듈이 최고 효율로 작동하게 하는 필수적인 부품임이 입증됐다고 지난 22일 발표했다. TVS연료전지 블로워는 전동이어서 공기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제어해 순간적 듀티 사이클을 위해 연료전지 전압을 빠르게 제어할 수 있다. 이튼의 TVS기술은 운송 업계에서 보다 강력한 내연기관 애플리케이션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데 이 제품을 약간 조정하여 연료전지에 적합하게 수정했다. 연료전지 스택을 효율적으로 작동하려면 공기와 수소의 흐름이 정확히 제어되어야 한다. 연료전지는 양극과 음극 사이에 층을 이룬 양자교환 막으로 구성되어 있다. 수소는 양극으로 전달되고 주변 공기에서 확보된 산소는 음극으로 보내진다. 여기에서 수소 분자는 연료전지 촉매제에서 일어나는 전기 화학적 반응으로 인해 양성자와 전자로 분리되어 양성자가 막을 통해 음극으로 이동할 수 있게 한다. 양자교환 막의 숫자가 각 개별 스택이 생산할 수 있는 전력의 양을 좌우하므로 운송 수단에 스택이 많으면 많을수록 더 많은 전력을 생산한다. TVS연료 전지 블로워는

고용

더보기
서울특별시 양천구, 온라인 청년정책 토론회 개최
 (자유경제신문) 서울특별시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오는 23일(수) 온라인 청년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청년정책 토론회는 청년문제에 대한 당사자들의 생각을 자유롭게 주고받으며 구와 함께 해법을 모색해가는 자리로, 토론회에서 제시되는 청년들의 의견은 양천구의 청년정책 수립 과정에 실질적으로 반영이 되는 등 청년의 실질적 참여도가 높은 정 책을 구현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23일(수) 오후 7시부터 8시 30분까지 90분간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개최되는 올해 토론회는 ‘청년 거버넌스 활성화’를 주제로 구정사업의 모든 분야에서 청년들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함께 구상하고, 앞으로 진행 될 청년정책 지원 사업들에 대한 청년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으로 알차게 채워질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종선 양천상상마당 대표, 김동혁 서울시 청년정책 거버넌스 협력관, 문수훈 전 양천구 청년정책위원회 위원장이 35분간 발제를 진행한 뒤 45분간 실시간 채팅으로 발제자와 청년 간의 자유 토론 시간을 통해 정해진 주제 외에도 청년의 정책 제안, 청년 의제 발굴 등 자유로운 의견 개진이 이어질 예정이다. 토론 참여

정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