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서울 21.1℃
  • 맑음인천 21.1℃
  • 맑음수원 20.9℃
  • 구름많음포항 19.9℃
  • 구름많음창원 21.3℃
  • 구름조금부산 22.3℃
  • 구름조금제주 22.2℃
기상청 제공

사회

한국직업능력개발원, ‘국내신규박사학위취득자 실태조사 분석 결과’ 발표

“2019년 8월, 2020년 2월 박사학위 취득자 중 54.9%가 취업”

URL복사

(자유경제신문)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THE HRD REVIEW' 제23권 3호, 에서 '2019년 8월과 2020년 2월 박사학위 취득자 중 54.9%가 취업'했다고 밝혔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서는 국내 신규 박사학위 취득자 현황을 분석하고 박사인력의 양성, 배분, 활용 관련 정책 수립에 필요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국내 대학에서 박사를 취득한 신규 학위자 전체를 대상으로 '국내신규박사학위취득자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분석에 활용한 대상은 2019년 8월과 2020년 2월 박사학위 취득자 중 외국인을 제외한 9103명이다.

박사학위 취득 후 '취업/취업 확정'인 경우가 54.9%, '박사후 과정'이 11.0%, '시간강사'는 5.5%, '미취업'인 경우는 28.6%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공계열별 취업률은 경영, 행정 및 법(73.4%) > 교육(68.4%) > 서비스(67.9%) > 보건 및 복지(67.7%)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자연과학, 수학 및 통계학(32.4%)'과 '예술 및 인문학(38.8%)'은 취업률이 낮았다.

* 전공계열은 통계청의 한국표준교육분류(영역)에 따름

박사학위 취득 후 첫 일자리의 직장 형태는 '대학(27.5%)'과 '민간기업(21.9%)'이 가장 많았다.

전공계열별 첫 일자리의 직장 형태는 '교육'의 경우 35.1%가 초,중,고등학교에, '예술 및 인문학'과 '자연과학, 수학 및 통계학'은 각각 42.0%, 39.9%가 대학에 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사학위 취득 후 첫 일자리의 종사상 지위는 '임금근로자'가 87.6%였고, 임금근로자 중 '상용직'은 69.0%, '임시직'은 18.3%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공계열별 첫 일자리가 '상용직'인 비율은 정보통신 기술(ICTs)(84.9%) > 공학, 제조 및 건설(75.1%) > 경영, 행정 및 법(72.8%) > 교육(70.7%)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예술 및 인문학(55.4%)'은 상용직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백원영 부연구위원과 김혜정 연구원은 '우리나라 박사인력은 빠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고학력을 위한 일자리 많지 않아 고급 인력이 하향취업하고 있다'며 '고급 인력 양성 시스템 및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다양한 직종 개발 등의 정책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노무

더보기
이튼의 트윈 보티스 시리즈 기술, 수소 연료전지 모듈이 최고 효율로 작동하게 해
  (자유경제신문) 전력 관리 기업인 이튼이 자사의 트윈 보티스 시리즈 기술이 공기 흐름을 정확히 제어함으로써 수소 연료전지 모듈이 최고 효율로 작동하게 하는 필수적인 부품임이 입증됐다고 지난 22일 발표했다. TVS연료전지 블로워는 전동이어서 공기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제어해 순간적 듀티 사이클을 위해 연료전지 전압을 빠르게 제어할 수 있다. 이튼의 TVS기술은 운송 업계에서 보다 강력한 내연기관 애플리케이션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데 이 제품을 약간 조정하여 연료전지에 적합하게 수정했다. 연료전지 스택을 효율적으로 작동하려면 공기와 수소의 흐름이 정확히 제어되어야 한다. 연료전지는 양극과 음극 사이에 층을 이룬 양자교환 막으로 구성되어 있다. 수소는 양극으로 전달되고 주변 공기에서 확보된 산소는 음극으로 보내진다. 여기에서 수소 분자는 연료전지 촉매제에서 일어나는 전기 화학적 반응으로 인해 양성자와 전자로 분리되어 양성자가 막을 통해 음극으로 이동할 수 있게 한다. 양자교환 막의 숫자가 각 개별 스택이 생산할 수 있는 전력의 양을 좌우하므로 운송 수단에 스택이 많으면 많을수록 더 많은 전력을 생산한다. TVS연료 전지 블로워는

고용

더보기
서울특별시 양천구, 온라인 청년정책 토론회 개최
 (자유경제신문) 서울특별시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오는 23일(수) 온라인 청년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청년정책 토론회는 청년문제에 대한 당사자들의 생각을 자유롭게 주고받으며 구와 함께 해법을 모색해가는 자리로, 토론회에서 제시되는 청년들의 의견은 양천구의 청년정책 수립 과정에 실질적으로 반영이 되는 등 청년의 실질적 참여도가 높은 정 책을 구현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23일(수) 오후 7시부터 8시 30분까지 90분간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개최되는 올해 토론회는 ‘청년 거버넌스 활성화’를 주제로 구정사업의 모든 분야에서 청년들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함께 구상하고, 앞으로 진행 될 청년정책 지원 사업들에 대한 청년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으로 알차게 채워질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종선 양천상상마당 대표, 김동혁 서울시 청년정책 거버넌스 협력관, 문수훈 전 양천구 청년정책위원회 위원장이 35분간 발제를 진행한 뒤 45분간 실시간 채팅으로 발제자와 청년 간의 자유 토론 시간을 통해 정해진 주제 외에도 청년의 정책 제안, 청년 의제 발굴 등 자유로운 의견 개진이 이어질 예정이다. 토론 참여

정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