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9 (토)

  • 서울 12.9℃
  • 인천 13.4℃
  • 수원 14.4℃
  • 포항 15.9℃
  • 창원 15.7℃
  • 부산 16.3℃
  • 제주 25.2℃
기상청 제공

경제

과기정통부, ICT업계 코로나19 피해 확산 방지 총력 대응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0.02.21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로나19로 인해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의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ICT 연구개발 기업을 지원하고 경영안정자금 공급, 수출바우처 제공 등을 지원하며 총력 대응에 나선다.


과기정통부는 21일 ‘코로나19 ICT 민관합동대응반’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대응 ICT산업 지원방안(Ⅰ)’을 발표했다.

글로벌 ICT산업 생산에 있어서 중국은 2018년 기준 68.5%로 매우 높은 비중을 차지하며, 우리나라의 ICT분야 무역구조도 높은 중국 의존도를 보이고 있어 이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ICT 수출입이 모두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현지 공장 조업 중단·지연으로 인한 국내 ICT 생산의 연쇄 지연, 거래 중단 등으로 인한 매출 악화, 기업 경영 애로 발생 등의 문제점이 심화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과기정통부는 이같은 ICT 업계의 피해를 최소화 하고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지원방안들을 마련·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단기적으로는 기술료 유예 및 감면, 기술개발자금 융자 검토기간 단축 등 코로나19 관련 피해를 입은 ICT 연구개발(R&D) 기업을 지원한다.

또한 과기정통부 소관 재정사업의 신속한 집행 및 ICT 분야 대기업-중소기업 간 거래 촉진 등을 통해 국내 ICT산업의 활력을 제고한다.

ICT기업의 수출입선 다변화 및 글로벌 마케팅 지원을 통해 글로벌 진출 기회 확보를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는 국내 ICT산업의 생산역량 강화 등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고, DNA(Data·Network·AI) 기반 ICT 수출구조 고도화 등을 추진하며, 향후 ‘ICT 수출지원협의체’를 통해 주요 수출이슈에 대해 체계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경영안정자금 공급, 수출바우처 등을 통해서도 ICT업계 지원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업계 안내 및 관계부처 협의 등도 추진할 방침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ICT산업이 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 경제의 대변혁을 이끄는 핵심동력인 만큼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앞으로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업과 가까이 있는 협·단체 등이 기업의 투자 활성화를 위한 과감한 제안, ICT산업의 재도약을 위한 지원 요청 등 전례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건의들을 많이 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대응반 회의에서 건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ICT산업 지원 및 경제활력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갈 계획이다.

배너를 누르면 홈페이지도 이동합니다.(광고)


노무

더보기


정책

더보기
특고·프리랜서 등 93만명에 3개월간 월 50만원씩 고용안정지원금 지급
정부가 고용안전망 사각지대에 놓인 특수고용노동자 등 93만명에게 월 50만 원씩 3개월 동안 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한다.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사각지대 근로자·노동자에 대한 보다 촘촘한 고용안전망 보호를 위해 한시적으로 신설한 1조 5000억원 규모의 긴급고용안정 지원제도의 기준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지급 대상은 고용보험 지원대상이 아니면서 휴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특수고용노동자·프리랜서, 무급휴직자, 영세자영업자 중 가구소득이 중위소득 100% 이하이거나 신청인 연소득 5000만 원 이하 또는 연매출 1억5000만 원 이하이면서 소득·매출이 25% 이상 감소한 경우다. 중위소득 150% 이하인 경우에는 연소득 7000만 원 이하, 연매출 2억 원 이하이면서 소득·매출 감소가 50% 이상이면 해당된다. 홍 부총리는 “특고노동자, 프리랜서, 영세자영업자 등 고용 취약계층은 고용보험의 보호 밖에 있어 피해와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