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서울 6.1℃
  • 맑음인천 6.5℃
  • 맑음수원 6.4℃
  • 흐림포항 8.0℃
  • 구름많음창원 9.9℃
  • 흐림부산 8.9℃
  • 맑음제주 7.9℃
기상청 제공

사회

중기부, 2만 소상공인 온라인시장 진출 맞춤형 지원한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중소벤처기업부가 소상공인의 온라인시장 진출 촉진과 판로 확대를 위한 맞춤형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와 관련 중기부는 24일부터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지원사업’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사업신청이 가능한 중소기업 유통지원 전문 포털사이트 ‘아임스타즈’ 메인화면 캡처.
사업신청이 가능한 중소기업 유통지원 전문 포털사이트 ‘아임스타즈’ 메인화면 캡처.

사업은 온라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온라인 판매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했다.

지원 규모를 지난해 1000개사에서 2만개로 늘렸고 예산도 75억원에서 328억 5000만원으로 증액했다.

우선 상품 분야별로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팀이 소상공인의 상품성과 역량을 진단해 맞춤형으로 지원을 결정한다.

상품성과 역량이 일정 수준 이상인 소상공인 1만 4500개사에는 제품 특성에 맞는 온라인 채널 입점이 지원된다.

반면 상품성은 있으나 온라인 활용역량이 부족한 2000개사에는 전담셀러가 상품등록과 판매, 홍보 등 전 과정을 대행한다.

상품성이 부족한 경우는 전문가를 활용해 문제점을 분석하고 소비자 반응조사 등을 통해 상품 개선을 돕기로 했다.

온라인 활용 역량과 상품성이 부족한 소상공인들에게는 전문성을 지닌 민간 온라인 전담기관을 통해 교육과 상담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다음달 국민 MD제를 도입해 국민이 가치있는 소상공인 제품을 발굴하면 ‘가치삽시다’ 플랫폼과 TV·마트 등을 통해 홍보와 판매를 지원한다.

소상공인을 도와 콘텐츠의 질을 높여줄 1인 크리에이터 교육과 스튜디오·편집실·촬영장비 등 온라인 진출에 필요한 시설과 장비, 회의실을 갖춘 종합지원시설을 구축한다.

배너를 누르면 홈페이지도 이동합니다.(광고)


노무

더보기


정책

더보기
환경컨설팅사 채용문 활짝 열린다…민간 경력도 인정
앞으로 환경컨설팅회사 등록요건이 완화돼 국가, 지자체, 공공기관 등의 경력뿐만 아니라 환경 분야 민간 경력도 인정돼 채용문이 활짝 열린다. 환경부는 환경컨설팅회사 등록을 위한 인력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의 ‘환경기술 및 환경산업 지원법 시행령’ 개정안이 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됨에 따라 이달 안으로 공포·시행된다고 밝혔다. 환경컨설팅회사는 ‘환경기술 및 환경산업 지원법’에 따라 국내외 환경 관련 규제에 대한 조사·분석·상담 및 정보제공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회사를 말한다. 이번에 개정되는 시행령에서는 근무하는 기관의 종류와 관계없이 환경 분야 업무에 15년 이상 종사한 사람을 고급인력으로, 5년 이상 종사한 사람을 일반인력으로 각각 정했으며 민간 기업의 업무경력도 인력기준에 포함하도록 했다. 시행령 개정 전에는 환경컨설팅회사 등록을 위한 인력요건 중 경력자에 대해서는 국가, 지자체, 공공기관 소속의 경력자만을 대상으로 한정했었다. 환경컨설팅회사 등록을 위한 인력요건은 환경 분야의 기술사 또는 기능장 자격을 가진 사람 등 고급인력 1명 이상, 환경 분야의 기사 자격을 가진 사람 등 일반인력 2명 이상이다. 또한 고급인력 기준에 학사 학위를 취득한 사람으로 환경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