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연무서울 4.9℃
  • 연무인천 4.7℃
  • 박무수원 3.9℃
  • 맑음포항 7.5℃
  • 맑음창원 6.2℃
  • 맑음부산 8.3℃
  • 맑음제주 9.7℃
기상청 제공

경제

준비된 창업 지원 ‘신사업창업사관학교’ 교육생 모집

소상공인 예비창업자들의 준비된 창업을 지원하기 위한 ‘신사업창업사관학교’가 올해 교육생을 선발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전국 9개 ‘신사업창업사관학교’의 교육생 205명을 이달 28일까지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점포경영체험 현장.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점포경영체험 현장.

‘신사업창업사관학교’는 신사업 분야에서 창업을 준비하는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발되면 창업교육, 실제 점포경영 등 5개월간 교육을 받는다. 우수 졸업생을 대상으로는 최대 2000만원의 사업화 자금을 패키지로 지원한다.

‘신사업창업사관학교’는 지난 2015년부터 1232명의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이 중 787명이 성공적으로 창업했다.

중기부와 소진공은 올해부터 온라인 마케팅에 강점을 가진 스마트 소상공인 육성에 역점을 둘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교육 방식을 카카오메이커스, 쿠팡 등 IT플랫폼 기업과 연계, 디지털 역량 교육, 코칭 프로그램 및 입점을 지원하는 온-오프라인을 복합한 형태로 확대한다.

아울러 창업자 발굴과 사업 시작단계부터 상품기획자(MD) 전문가를 활용해 상품·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고 쇼케이스 데이를 열어 자금 유치와 판로 확보 기회도 제공한다.

한편, 올해에는 사관학교 체험점포 중 일부를 기존 점포체험 외에 상품화·기술교육·네트워킹·상담 등이 가능한 시설(드림 스퀘어)로 구축할 계획이다.

<광고, 기업 출강 노무사>



노무

더보기


정책

더보기
신종 코로나 피해 기업 금융지원 방안
정부는 7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소상공인에 대한 총 2조원 규모의 금융부문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 기업은 매출액이나 계약내용이 담긴 서류로 피해 사실이 확인되면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산업·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마다 지원 대상과 범위가 다르므로 기관별로 점포를 방문하거나 전화해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다음은 금융위원회가 밝힌 금융지원 방안과 관련된 내용을 문답(Q&A) 형태로 정리했다. Q.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피해기업 뿐 아니라 피해 예견 기업도 지원한다고 하는데, 어느 기업이 지원을 받을 수 있나? A.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피해를 입었거나 매출액 감소 등으로 경영이 어려워진 기업 등이 금융 지원 대상이다. 대중(對中) 교역 중소기업·소상공인(수출기업, 주요 원자재 수입기업 등)이나 운송·물류, 관광·여행, 음식·숙박·공연 등 영향업종 내 중소기업·소상공인이면 가능하다. 금융기관들은 매출액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나 대(對) 중국 거래 관련 계약서류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영향과 이로 인한 애로사항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