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연무서울 4.9℃
  • 연무인천 4.7℃
  • 박무수원 3.9℃
  • 맑음포항 7.5℃
  • 맑음창원 6.2℃
  • 맑음부산 8.3℃
  • 맑음제주 9.7℃
기상청 제공

사회

허위서류를 작성하여, 체당금을 부정수급 한 사업주 3명 구속

출처 고용노동부 홈페이지

고용노동부 고양지청(지청장 김연식)은 2020년 1월 22일(목)에 실제 근무하지도 않은 허위근로자를 끼워넣는 방법으로 약 1억 원의 체당금을 부정수급 한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소재 ○○음식점 실경영자 겸 주범인 양모씨(36세)를 임금채권보장법 위반으로 구속하였다고 밝혔다.

양모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명의상 사업주 등과 공모하였고, 주변 지인들(총 24명)을 체불 근로자로 둔갑시켜 임금체불 진정 및 법원의 확정판결을 통해 (소액)체당금을 부정수급토록 한 뒤, 허위근로자들로부터 되돌려 받은 체당금은 자신의 채무를 변제하거나 사적으로 편취하였으며, 공범인 명의상 대표 이모씨(36세), 덕양구 소재 ○○음식점 대표 김모씨(39세)등 2명은 같은 법 위반으로 지난 12월에 이미 구속되어 수감 중이다.

주범 양모씨는 범행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허위근로자들을 직접 찾아가 체당금을 되돌려 받거나 제3자 명의의 통장을 이용하였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하였고. 특히, 허위근로자들에게 수차례의 전화, 방문을 통해 허위 진술을 강요하기도 하였는데, 수사가 진행 중인 지난 9월경에는 허위근로자 9명을 한 장소로 불러 서로의 이름과 얼굴을 확인하고 어떻게 일을 하였는지 짜맞추고 외우라고 하며 회유와 협박을 하는 등 죄질이 매우 불량하였다.

양모씨는 2018년 7월부터 2019년 3월까지 4차례에 걸쳐 지속적으로 체당금을 부정수급하였으며, 2019년 8월에도 같은 수법으로 추가 범행을 노리다가 수차례의 반복행위를 수상히 여긴 담당 감독관의 끈질긴 수사(진술, 현장방문, 탐문수사, 은행계좌 압수수색 등)를 통해 그 범행의 전모가 드러났다.

김연식 지청장은 “최근 경기불황에 따라 임금체불과 체당금 지급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앞으로도 부정한 방법으로 체당금을 수급하려는 자에 대하여는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엄정 대처하겠다”라고 밝혔다.



https://yopide1.modoo.at/

윤수황 노무사

010-2326-8621(문자)

02-884-8621







노무

더보기


정책

더보기
신종 코로나 피해 기업 금융지원 방안
정부는 7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소상공인에 대한 총 2조원 규모의 금융부문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 기업은 매출액이나 계약내용이 담긴 서류로 피해 사실이 확인되면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산업·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마다 지원 대상과 범위가 다르므로 기관별로 점포를 방문하거나 전화해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다음은 금융위원회가 밝힌 금융지원 방안과 관련된 내용을 문답(Q&A) 형태로 정리했다. Q.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피해기업 뿐 아니라 피해 예견 기업도 지원한다고 하는데, 어느 기업이 지원을 받을 수 있나? A.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피해를 입었거나 매출액 감소 등으로 경영이 어려워진 기업 등이 금융 지원 대상이다. 대중(對中) 교역 중소기업·소상공인(수출기업, 주요 원자재 수입기업 등)이나 운송·물류, 관광·여행, 음식·숙박·공연 등 영향업종 내 중소기업·소상공인이면 가능하다. 금융기관들은 매출액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나 대(對) 중국 거래 관련 계약서류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영향과 이로 인한 애로사항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