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서울 8.1℃
  • 구름조금인천 8.1℃
  • 맑음수원 6.1℃
  • 맑음포항 9.3℃
  • 맑음창원 9.5℃
  • 구름조금부산 9.5℃
  • 구름조금제주 11.6℃
기상청 제공

생활

손톱으로 알아보는 건강 신호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흔히 손톱을 ‘우리 몸의 작은 거울’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동의보감에서는 환자를 진료할 때 손톱을 가장 먼저 확인, 현재 환자의 건강 상태를 알아봤다고 한다.

이처럼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신체는 다양한 곳에서 건강 신호를 보내고 있지만, 이 중에서도 가장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부위 중 하나가 바로 ‘손톱’이다.

손톱으로 건강 상태를 가늠해볼 수는 있지만, 절대적인 건강 지표는 아니므로 몸에 이상 증상이 생겼다면 바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그렇다면 손톱 색깔의 변화에 따른 건강 신호에 대해 자세하게 알아본다. 

 손톱

▲ 손톱의 역할과 구성

손끝은 정맥과 동맥이 만나는 민감한 부위로써 움직임이 많아 다치기 쉽기 때문에 갑옷처럼 단단하게 보호해주는 것이 손톱이다.

손톱은 손가락 말단 부위에 붙어 ‘케라틴’이라 불리는 반투명의 단단한 여러 단백질 층으로 구성돼 있다. 그렇기 때문에 손톱에 보이는 색은 고유의 색이 아니라 손톱 아래에 있는 혈관의 색으로 보이는 것이다.

손톱의 신기한 점은 하루에 평균 0.1㎜씩 자라는데 손가락 중 가장 긴 가운뎃손가락 손톱이 가장 빨리 자라며, 오른손잡이는 오른쪽, 왼손잡이는 왼쪽이 더 빨리 자란다고 한다.

▲ 손톱 색깔이 변했다면?

손톱을 지긋이 눌렀다가 뗀 후 엷은 분홍색으로 바로 돌아가지 않는다면 혈관계를 비롯한 건강에 문제가 있다고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손톱의 색이 분홍색이 아닌 흰색이라면 간질환, 빈혈을 의심해 볼 수 있고, 파란색인 경우에는 폐 이상, 기관지 질환을 의심해 봐야 한다.

초록색인 경우 심장, 폐 질환, 노란색인 경우 곰팡이성 세균의 감염이나 당뇨병 질환에 주의해야 한다.

흰 반점은 영양섭취, 미네랄 섭취 부족으로 발생하며, 반대로 검은색의 선이 생긴다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혈액의 순환 기능에 문제가 있다고 볼 수 있다.

▲ 손톱 모양이 변했다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하거나 영양 상태가 좋지 못할 경우 손톱이 갈라지고 부스러지기 쉽다. 또 한가운데 푹 들어간 부분이 생긴다면 철분 부족으로 생기는 빈혈의 일종이며, 반대로 불룩 솟아 있는 경우에는 호흡기나 소화기관의 기능이 원활하지 않다고 볼 수 있다.

가로로 선이 그어진다면 극심한 피로와 영양결핍, 폐렴과 감기 등의 폐 질환을 의심해 봐야 하며, 세로로 선이 그어진다면 근육이 위축됐을 때 생기며 무리한 운동이나 편식이 심한 사람에게 주로 발견된다.

▲ 손톱 색깔이 까매졌다면?

어디에 부딪혀 멍이 든 것도 아닌데 손톱 색깔이 까매지면 몸이 보내는 위험 신호! 정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특히 손톱 아래에 검은 줄이 보인다면 피부암, 악성의 경우 흑색종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반드시 병원을 찾아 원인을 확인해야 한다.

▲ 손톱 색깔이 하얘졌다면?

손톱의 붉은 색이 연해지고 점점 하얗게 변한다면 만성신장병이나 당뇨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증상이 생겼다면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 손톱 아래 반달부분의 색깔이 푸르게 변한다면?

붉은 손톱 아래 다른 색을 띈 반달 모양이 보이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반달모양이 연분홍색이거나 흰색을 띈다.

평소 잘 신경쓰지 않는 이 부위는 가는 혈관과 신경이 많이 분포돼 손톱의 신진대사를 책임지고 수분을 공급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만약 여기가 청색 계열로 변한다면 심장에 이상이 생긴 것일 수 있으니 검사가 필요하다.

▲ 손톱이 자꾸 두꺼워진다면?

손톱이 두꺼워진다면 곰팡이에 의한 무좀 증세를 의심해볼 수 있다.

▲ 손톱이 자꾸 얇아진다면?

반대로 손톱이 얇아진다면 영양결핍이 아닌지 고민해봐야 한다.

특히 손톱이 얇다 못해 부스러진다면, 손톱이 건조해서 발생하는 증상일 수도 있으니 매니큐어, 아세톤 등의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또 비누도 손톱을 건조하게 만드므로 비누로 손을 씻고 난 후에는 보습제를 꼼꼼히 발라 손톱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는 것을 잊지말자.

▲ 손톱에 결이 생겼다면?

손톱에 결이 생겨 울퉁불퉁해졌다면, 무좀을 의심해볼 수도 있고, 아연 등의 영양소 부족으로 인한 증상일 수도 있다. 또한 건조해서 생길 수 있는 만큼 증상이 다양하므로, 정확한 원인을 알기 위해서는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자료제공=안전보건공단 블로그>


노무

더보기


정책

더보기
홍 부총리 “실업·도산 최소화…최대한의 추가 대책보강 긴요”
홍남기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실업·도산을 최소화해 경제를 조기에 회복시키기 위해 최대한의 추가 대책 보강이 긴요하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와 세종청사간 화상회의를 통해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자영업자, 소상공인, 기업, 국민들이 지금 당장 몇 개월간의 ‘고비계곡’을 잘 견뎌내고 다시 일어서도록 하는데 지금까지의 지원이 충분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일환으로 서울-세종간 영상을 통해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그러면서 정책보강이 필요한 5가지 분야로 ▲자영업자·소상공인 피해극복 지원의 사각지대 보완 ▲생산차질·일시적 유동성 애로를 겪고 있는 한계·위기기업 대응 ▲고용 충격에 대비한 고용안정화대책 ▲소비·투자 등 내수 활성화 대책 ▲수출력 견지 대책을 꼽았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가 우리경제에 전례없을 정도의 파급영향을 미치고, 실물경제로의 영향이 더 깊고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수시로 내부 정책점검회의를 통해 진행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사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