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연무서울 4.9℃
  • 연무인천 4.7℃
  • 박무수원 3.9℃
  • 맑음포항 7.5℃
  • 맑음창원 6.2℃
  • 맑음부산 8.3℃
  • 맑음제주 9.7℃
기상청 제공

문화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베트남도서전 실시

교보문고(대표 박영규)는 광화문점에서 11월 1일부터 30일까지 ‘베트남 도서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베트남 도서전’은 출판 콘텐츠를 통해 한국-베트남간의 문화교류를 확대하고자 기획되었으며, 베트남 파하사(FAHASA)서점으로부터 추천받은 소설, 문화, 아동 등 베트남 도서 약 500여종 1,000여권이 전시 판매된다.


빠르게 성장하는 베트남에 대한 관심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지만, 국내에서 베트남 도서를 구하기는 쉽지 않은 여건이다. 베트남 전공자 및 일반인 뿐만이 아니라, 국내에 거주하고 있는 베트남 국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본 행사를 준비하였다.


교보문고는 지난 2018년 11월 2일 베트남 파하사서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현재 파하사 능훼점 등 5개점에서 한국도서 및 핫트랙스의 음반, 문구, 디자인 상품 등으로 구성된 전용 코너를 운영 중이다.


11월 21일(목)에는 양사 관계자 및 한베문화교류센터 관계자, 국내 거주 베트남 국민 등이 참석하여베트남도서전 기념식 행사가 있을 예정이다. 


노무

더보기


정책

더보기
신종 코로나 피해 기업 금융지원 방안
정부는 7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소상공인에 대한 총 2조원 규모의 금융부문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 기업은 매출액이나 계약내용이 담긴 서류로 피해 사실이 확인되면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산업·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마다 지원 대상과 범위가 다르므로 기관별로 점포를 방문하거나 전화해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다음은 금융위원회가 밝힌 금융지원 방안과 관련된 내용을 문답(Q&A) 형태로 정리했다. Q.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피해기업 뿐 아니라 피해 예견 기업도 지원한다고 하는데, 어느 기업이 지원을 받을 수 있나? A.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피해를 입었거나 매출액 감소 등으로 경영이 어려워진 기업 등이 금융 지원 대상이다. 대중(對中) 교역 중소기업·소상공인(수출기업, 주요 원자재 수입기업 등)이나 운송·물류, 관광·여행, 음식·숙박·공연 등 영향업종 내 중소기업·소상공인이면 가능하다. 금융기관들은 매출액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나 대(對) 중국 거래 관련 계약서류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영향과 이로 인한 애로사항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