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30 (월)

  • 연무서울 22.5℃
  • 박무인천 21.1℃
  • 박무수원 19.9℃
  • 박무포항 24.5℃
  • 구름많음창원 23.3℃
  • 구름많음부산 23.5℃
  • 흐림제주 22.5℃
기상청 제공

취업

소프트웨어 미래채움센터, 청주에 첫 개소

<제공=정책브리핑 www.korea.kr>

지역 소프트웨어(SW) 교육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소프트웨어 미래채움센터’가 27일 충북에서 첫 개소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소프트웨어로 지역 인재들의 미래를 채우기 위해 ‘SW미래채움센터’가 이날 충북에서 처음으로 개소했다고 밝혔다.

충북 SW미래채움센터 전경.
충북 SW미래채움센터 전경.(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날 청주시 대농공원에 소재한 충북 SW미래채움센터는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 이시종 충북도지사, 한범덕 청주시장, 센터 소속 강사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개최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부터 지역의 SW교육 환경을 구축해 학교 SW교육을 보완하고 창의적 지역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SW미래채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3월 공모를 통해 선정한 인천, 강원, 충북, 전남, 경남 5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SW미래채움센터’ 구축, 전문강사 양성, 최신 SW교육프로그램 개발·운영을 통해 연간 1만 5000명 이상의 학생들에게 SW교육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우선 ‘SW미래채움센터’는 초·중·고 학생들과 일반인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로봇 등 체험공간과 다양한 SW 교구재를 구비한 최신 SW교육 인프라를 갖출 예정이다.

5개 거점 SW미래채움센터 외에도 지역의 대학, 초·중학교, 도서관, 지역아동센터, 각종 체험관 등 26개 기존 시설에도 SW교육장이 설치·운영된다.

또한 체계적인 강사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경력단절여성, 미취업 청년, 은퇴자 등 500여 명(지역별 100명)을 SW전문강사로 양성하여 SW미래채움센터에 배치할 계획이다.

전문강사들은 150시간 이상의 실습위주 단계별 교육프로그램을 직접 운영하며, 도서벽지 등 센터를 이용하기 어려운 지역 학생들을 위한 50시간 이상의 방문교육도 실시한다.

충북 SW미래채움센터는 총 300여 평의 규모로 청주시 대농공원 다목적 전시관을 리모델링해 구축했다. 코딩 실습실, 각종 교구재 체험공간 외에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로봇·드론 등을 시연해 볼 수 있도록 학습 주제별 맞춤형 실습공간을 구축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게임 등 충북의 분야별 발전계획을 기반으로 지역특화 교육콘텐츠를 개발·운영하여 창의력을 갖춘 지역특화 SW인재 양성 등 충북 미래인재 양성의 허브로서 기능할 예정이다.

SW미래채움센터 외에도 학교, 지역아동센터 등의 수요에 따른 방문교육과 충청대, 건국대, 진천도서관, 충북지식산업진흥원 등 충북 권역별 지역 인프라를 활용한 SW교육도 제공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민원기 제2차관은 “SW미래채움센터는 지역에 SW교육이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구심적 역할을 하고, 더 나아가 전국적인 SW교육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지역 발전을 이끄는 창의적인 SW인재 육성을 위해 전국의 모든 아이들이 일상에서 쉽게 양질의 SW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자체·민간과 함께 정책적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우자 출산휴가 10월부터 ‘3일→10일’ 대폭 늘어난다
고용노동부는 다음달 1일부터 배우자 출산휴가를 유급 3일에서 10일로 늘리고,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사용 기간을 최대 2년까지 확대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제도 개선은 지난 8월 2일 국회를 통과한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과 ‘고용보험법’ 개정에 따른 것이다. 개정법에 따르면 현행 3~5일(최초 3일 유급)이던 배우자 출산휴가 기간이 10월 1일부터 유급 10일로 확대된다. 또한 휴가 청구기한이 출산일로부터 30일에서 90일로 늘어나고 휴가 기간이 확대된 만큼 1회에 한해 분할 사용이 가능해진다. 한편 유급 휴가기간 확대에 따른 중소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우선지원 대상기업 노동자를 대상으로 정부가 유급 5일분을 지원하는 ‘배우자 출산휴가 급여’가 신설된다. 일부 대기업에서는 현재도 10일의 배우자 출산휴가를 부여하는 경우가 있으나 대부분의 중소기업은 유급휴가 기간인 3일 전후로만 배우자 출산휴가를 사용하고 있는 현실을 고려한 조치다. 이번 제도 개선으로 중소기업 노동자도 부담 없이 10일간 배우자 출산휴가를 사용할 수 있게 돼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격차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배우자 출산휴가 확대 및 급여 지급은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