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6 (목)

  • 흐림서울 26.7℃
  • 흐림인천 24.7℃
  • 흐림수원 25.1℃
  • 구름많음포항 23.1℃
  • 구름많음창원 24.9℃
  • 구름많음부산 24.3℃
  • 맑음제주 25.4℃
기상청 제공

일반

야시장, 새로운 내수 시장 돌파구 되나?

태국, 베트남, 대만에 가면 활발한 야시장에 놀란다. 야시장에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가 있고, 관광지가 아니어도 있다.



 

반면에 우리나라의 야시장은 노점 규제 때문에 활성화 되지 못했다. 과거 대표적인 서울의 야시장이었던 동대문도 DDP가 들어서면서 없어졌다.

 

최근 야시장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 서울시내 대학가를 중심으로 축제 때 푸드 트럭이 입점해 야시장을 열고 있다. 푸드 트럭은 서울시로부터 위생등 점검을 받고 허가를 받은 합법적인 사업체다. 불법 노점이 현금만 가능한데에 비해 허가받은 푸드 트럭은 자동이체, 카드도 가능했다.


 

실제 본지 기자가 신촌 소재 모 대학을 취재한 결과 푸드 트럭에서 피자, 탕수육, 핫도그, 과일주스등 다양한 음료를 팔고 있었다. 무료 시식을 하던 한 남학생은 푸드 트럭하면 떡볶이 노점 정도 생각했는데, 먹거리가 다양하고 가격도 저렴하고 푸짐해 좋다. 상시적으로 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학가 뿐 아니라 직장인이 밀집한 산업단지에도 야시장이 열리고 있다. 25일 구로구 소재 G벨리몰에서는 오픈 5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상품을 파는 야시장이 열렸다. 직장인들이 퇴근 후 들러 다양한 상품을 보고 있었다.

 

구로 디지털 단지에서 웹디자인 업무를 하는 박모씨는 야시장이 있어 지나가다 들러봤다. 상품 종류가 다양하지는 않지만 분위가가 좋아서 왔다.’고 말했다.



 

 



50대 유품관리사부터 60대 웨딩카 운전원까지 …시니어 창업사례
한국고용정보원(원장 이재흥)은 17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 세계로룸 I,II에서 신중년 창직포럼 "창의와 도전으로 시작하는 인생3모작" 을 개최한다.본 행사는 신중년의 다양한 경력개발 요구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이들에 대한 지원이 보다 다양하고 촘촘해질 필요성이 높아져 가고 있는 가운데, 꿈과 아이디어, 그리고 도전정신으로 진로를 개척한 신중년 사례를 확산하는 장(場)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되었다.포럼은 신중년의 새로운 도전의 필요성과 의미, 그리고 인생3모작을 앞둔 이들이 준비해야 할 것에 대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실제 새롭게 경력개발을 시도한 신중년 사례자의 발표와 토크쇼로 구성된다.사례자는 창직, 사회적 가치 추구 등으로 새로운 인생3모작에 도전한 5060세대로서 다양한 일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다.<기조강연 : 백만기(67, 아름다운 인생학교 교장)>백만기 교장은 은퇴 후 행복한 삶을 위해 필요한 조건과 마음가짐을 소개하고, 일을 통해 가치를 추구하는 방안을 들려준다.백 교장은 은퇴 혹은 은퇴 준비 중인 시니어가 모여 지식을 나누는 아름다운 인생학교를 설립했다. 그는 “30년 가까이 금융회사에서 일한 뒤, 지역사회에 기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