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천둥번개서울 24.7℃
  • 인천 24.2℃
  • 수원 25.1℃
  • 흐림포항 26.3℃
  • 창원 25.6℃
  • 부산 26.0℃
  • 구름조금제주 29.9℃
기상청 제공

사회

야시장, 새로운 내수 시장 돌파구 되나?

태국, 베트남, 대만에 가면 활발한 야시장에 놀란다. 야시장에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가 있고, 관광지가 아니어도 있다.



 

반면에 우리나라의 야시장은 노점 규제 때문에 활성화 되지 못했다. 과거 대표적인 서울의 야시장이었던 동대문도 DDP가 들어서면서 없어졌다.

 

최근 야시장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 서울시내 대학가를 중심으로 축제 때 푸드 트럭이 입점해 야시장을 열고 있다. 푸드 트럭은 서울시로부터 위생등 점검을 받고 허가를 받은 합법적인 사업체다. 불법 노점이 현금만 가능한데에 비해 허가받은 푸드 트럭은 자동이체, 카드도 가능했다.


 

실제 본지 기자가 신촌 소재 모 대학을 취재한 결과 푸드 트럭에서 피자, 탕수육, 핫도그, 과일주스등 다양한 음료를 팔고 있었다. 무료 시식을 하던 한 남학생은 푸드 트럭하면 떡볶이 노점 정도 생각했는데, 먹거리가 다양하고 가격도 저렴하고 푸짐해 좋다. 상시적으로 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학가 뿐 아니라 직장인이 밀집한 산업단지에도 야시장이 열리고 있다. 25일 구로구 소재 G벨리몰에서는 오픈 5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상품을 파는 야시장이 열렸다. 직장인들이 퇴근 후 들러 다양한 상품을 보고 있었다.

 

구로 디지털 단지에서 웹디자인 업무를 하는 박모씨는 야시장이 있어 지나가다 들러봤다. 상품 종류가 다양하지는 않지만 분위가가 좋아서 왔다.’고 말했다.



 

 


노무

더보기

고용

더보기
여름철 운동 시 지켜야 할 수칙 4가지
옷차림이 가벼워지고, 휴가가 있는 여름철. 운동 강도를 높이려고 땀복까지 입고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 이유는 땀이 많이 배출되면 운동 효과가 높아지고 살이 빠진다고 생각해서이다.여름철이 다른 계절보다 땀이 많이 배출되기는 하지만 땀을 많이 흘린다고 운동 효과가 높아지는 것은 아니며, 체내의 수분이 많이 빠져나갈 뿐 체중과는 별 상관이 없다. 무더위에 과도하게 운동을 하면 심장 박동이 빨라지고 체온이 높이 올라가 몸 속 전해질까지 빠져나가 몸의 균형이 깨져버리기 쉽다.또한 심할 경우 열사병 같은 열 관련 질환과 탈수, 탈진 증세가 나타나 쓰러질 수도 있으니 특히, 당뇨병과 고혈압 등의 만성질환자는 절대 무리하게 운동을 해서는 안 된다. 여름철 운동 시 지켜야 할 수칙을 알아본다. 1. 준비운동과 정리운동은 필수 운동 전후 간단히 5~10분간 준비운동과 정리운동을 하는 게 좋으며, 운동을 단계적으로 하면 심장이 서서히 적응해 무리가 덜 가고 운동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준비운동은 체온을 상승시켜 관절을 최대한 늘려주고 유연하게 만들어 부상을 방지해주며, 운동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거나 운동량이 많고 강도가 셀수록 준비운동 시간을 길게 잡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