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9 (월)

  • 흐림서울 27.2℃
  • 흐림인천 27.0℃
  • 수원 26.4℃
  • 구름많음포항 27.4℃
  • 구름많음창원 29.3℃
  • 구름많음부산 28.3℃
  • 흐림제주 25.9℃
기상청 제공

취업


8월 고용보험 가입자수가 서비스업과 여성, 50세이상을 중심으로 증가세를 지속하면서 2010년 5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고용노동부가 9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8월 노동시장의 주요 특징’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전년 동월 대비 54만 5000명 증가한 1375만 7000명을 기록했다.

고용노동부는 이를 고용보험 가입이 상대적으로 낮은 서비스업과 여성 및 50세 이상을 중심으로 가입자 증가가 지속되며 취약계층 고용보험 적용이 확대되고 고용여건 개선의 영향 등으로 설명했다.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19년 8월 노동시장 동향.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19년 8월 노동시장 동향.

제조업에서 가입자 증가세가 유지되고, 서비스업 가입자가 50만명대의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세를 견인했다.

제조업은 식료품, 화학제품, 의약품의 견조한 증가세와 최근 증가로 전환된 기타운송장비(조선) 증가폭이 개선되면서 증가세를 유지했다.

다만 자동차, 섬유제품, 기계장비 등은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고, 전자·통신이 4개월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특히 서비스업 가입자수는 933만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2만6000명 늘어났다.

서비스업은 보건복지(16만 2000명), 숙박음식(7만 5000명) 도소매(5만 4000명)등에서 전반적인 증가세를 유지했고, 금융보험과 청년층 선호업종인 전문과학기술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7만 8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000명 늘었다. 그동안 신청자 규모가 컸던 제조업, 건설업의 증가 둔화와 공공행정(-600명), 보건복지(-400명) 등의 감소로 증가폭은 축소됐다.

구직급여 지급액은 7256억원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1098억원(17.8%) 증가했는데, 증가율은 지난해 10월 이후 11개월만에 10%대로 크게 낮아졌다.

참고로 지난 4~7월 구직급여 지급액 증가율은 각각 35.4%, 24.7%, 20.8%, 30.4%를 기록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 한번 빠지면 출구 없는 진짜 덕(德)질, 봉사활동
주말 아침, 평일과 같은 시간에 알람이 울린다. 창문을 열어놓고 잠든 탓에 새벽공기가 찼는지 몸이 찌뿌둥하다. 알람을 끄고 다시 누울까 잠깐 고민하다 유혹을 이겨내고 몸을 일으킨다. 매달 정기적으로 가는 회사 봉사활동이 있어서다. 어쩌다 나는 황금 같은 주말에 시간을 내어 봉사활동을 하게 되었을까? 땀 흘린 만큼 채워지는 기쁨 ▲ 독거 어르신을 위한 무료 급식 설거지 봉사 매달 셋째 주 토요일에는 독거 어르신들의 무료 점심 급식 설거지 봉사가 있다. 이곳에서 삼성전자 임직원 해외 봉사에서 만난 다양한 부서의 사람과 인연이 되어 함께하고 있다. 어르신들이 식사를 하고 계실 때는 잠깐 숨을 돌릴 수 있지만, 식판이 하나둘 퇴식구에 들어오는 순간 일거리가 쉴 틈 없이 밀려든다. 습기 많은 주방에서 뜨거운 물로 설거지를 하다 보면 체감 실내온도는 35도에 육박한다. 잔반도 튀고, 세제 물도 튀고, 땀도 흘리니 막 입는 옷을 입고 오는 게 좋다. 육체노동의 강도는 있지만 깨끗하게 설거지 된 그릇을 보면 그렇게 뿌듯할 수가 없다. ▲ 설거짓감이 밀려들기 전 폭풍전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유일한 시간이다. 잠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아기 돌봄 봉사 셋째 주 일요일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