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서울 9.2℃
  • 인천 10.7℃
  • 수원 9.1℃
  • 흐림포항 12.0℃
  • 흐림창원 10.6℃
  • 흐림부산 15.5℃
  • 흐림제주 17.3℃
기상청 제공

사회

<컬럼> 윤리경영에 대한 국가 지원이 절실하다



정부기관과 공기업은 2015년부터 국가인권위원회의 인권경영 권고를 받아들여 인권경영 지침을 마련하고, 경영평가에도 반영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 감정노동자 보호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 장애인 인식개선교육 의무화, 가맹본부(프랜차이즈 본사)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 의무 강화,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근로기준법 개정), 민간기업 채용청탁금지 등 다양한 규제가 생겼다.

 

최근 몇 년간 일부 기업들이 갑질과 부도덕한 행위로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새로 생겨난 법률은 여론과 시대정신을 반영하고 있다. 윤리경영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매우 중요한 문제임은 틀림이 없다. 그러나 정부의 방향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

 

윤리경영에 대한 시대적 요청을 해결하려면 대해 공교육 과정에서 기업가 정신 함양, 그리고 예비창업자, 기업인, 관리자들에 대한 윤리경영 교육과 경영컨설팅 지원이 필요하다. 특히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은 임대료, 원재료비, 인건비, 세금 등 다양한 지출을 감당하기도 벅차다. 지금과 같은 규제 위주 정책은 중소기업인과 소상공인들을 범법자로만 만들 뿐이다.

 

지자체와 교육청을 중심으로 직업계고 학생들에 대한 노동교육, 시민교육을 지자체, 정부 예산으로 하고 있다. 아울러 마을노무사, 국선노무사 제도를 통해 저임금 근로자의 권리 구제를 국가, 지자체 차원에서 돕고 있다. 그러나 기업 스스로 경영철학을 만들고 법률이 아닌 내부제도를 개선할 지원책은 근로자들의 권리의식 고취를 위한 지원에 비해 상대적으로 미흡하다.

 

진보와 보수, 기업가와 노동자 같은 이분법적 생각은 사회적 갈등만 부추길 뿐이다. 노사 간의 생상과 사회 갈등해소를 위해서는 근로자의 권리의식 고취와 더불어 경영자와 조직구성원 스스로 윤리경영을 할 수 있도록 지도하는 정부 지원도 병행돼야 한다.

 




기아자동차, 3세대 K5 외장 공개
기아자동차가 3세대 K5 외장을 공개했다 기아자동차가 12월 출시 예정인 3세대 K5의 외장 디자인을 12일 공개했다.기아차는 ‘역동성의 진화’를 디자인 콘셉트로 과감한 디자인 요소를 적극 적용해 한 번만 봐도 뇌리에 박히는 3세대 K5만의 강렬한 인상과 존재감을 구현했다.3세대 K5의 외관은 △혁신적인 신규 디자인 요소 대거 적용으로 감탄을 자아내는 전면부 △패스트백 스타일과 기존 디자인의 파격적인 진화로 역동적인 아름다움을 극대화한 측면부 △독창적인 디자인 요소를 강조하면서도 고급스럽고 안정감 있는 후면부 △동급 최대 수준의 휠베이스, 늘어난 전장, 낮아진 전고로 한층 스포티해진 옆모습 등을 통해 더욱 과감하고 더욱 다이내믹한 모습으로 진화한 것이 특징이다.3세대 K5의 전면부 디자인은 강렬함 그 자체로 혁신적인 신규 디자인 요소가 대거 적용됐다.지금까지 기아차 디자인의 상징이었던 ‘타이거 노즈(Tiger Nose)’ 라디에이터 그릴은 헤드램프와의 경계를 과감히 허물고 모든 조형요소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형태로 진화함으로써 기아차의 디자인 정체성을 그릴에서 전면부 전체로 확장 시켰다.진화한 모습의 타이거 노즈 라디에이터 그릴은 기존보다 가로 너비가 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