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춘천 22.6℃
  • 흐림서울 22.9℃
  • 흐림인천 22.3℃
  • 흐림수원 23.8℃
  • 청주 22.0℃
  • 흐림대전 22.7℃
  • 흐림포항 26.0℃
  • 구름조금군산 22.2℃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7.8℃
  • 구름조금창원 26.7℃
  • 흐림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5.2℃
  • 구름많음목포 22.2℃
  • 구름조금제주 25.0℃
  • 구름조금천안 20.6℃
기상청 제공

연재

성공하는 스타트업과 실패하는 스타트업 (1) -기업가 정신

기업가 정신에 대해


학교 다닐 때를 돌이켜보면 근면, 성실함에 대해서만 배워왔다. 규칙을 지키고 남에게 순종하고, 정해진 과업을 시행하고... 우리는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순간부터 말 잘 듣는 조직구성원이 되는 법에 대해 학습한다. 그게 학교가 존재 이유일지도 모른다.

나는 고등학교 1학년 때 자퇴를 했다 초등학교 처음 입학했을 때 애국조회 때 겪은 압박에서 해방되는 순간이었다. 그리고 나는 26세 노무사 시험에 합격에 바로 창업을 했다.

90년대 말 ~ 2000년대 초 IT붐이 일던 시절 벤처열풍이 있었다. 지금의 스타트업은 이름과 산업내용만 다를 뿐이지 벤처열풍과 다를 바가 없다. 잘 알다시피 벤처열풍은 IT거품이 꺼지면서 사라졌다. 2008년 서브프라임이 터지고 미국 경제가 불황에 빠지면서 창업에 대한 청년들의 열기는 사라졌다. 그러다 최근 4차 산업혁명을 계기로 스타트업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창업 열풍이 불고 있다.

노무사 일을 하면서 많은 기업인들은 만났다. 연령, 업종, 지역 모두 다양했다. 그들 중 사업에 성공해 노무관리를 위해 찾아오는 사람도 있었고, 사업에 실패해 직원들의 임금체불 문제로 찾아오는 사람들도 있었다. 똑같이 사업을 하는데 누구는 성공하고, 누구는 실패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무엇일까? 나는 그 근본을 기업가 정신(Entrepreneurship)에서 찾는다.

기업가 정신은 경제학자 슘페터에 의해 널리 퍼진 말이다. 보통 창업가 정신과 비슷한 말이지만 내가 여기서 말하는 기업가 정신은 1) 리더십, 2) 커뮤니케이션 능력, 3)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의지, 4) 사업을 통해 궁극적으로 달성하고자 하는 가치를 아우르는 매우 광범위한 개념이다. 좀 더 와 닿게 말하자면 경영철학에 더 가깝다.

안타깝게도 우리는 공교육과정 그리고 대학교육과정에서 기업가 정신에 대해 배울 기회가 없다. 사실 전무하다고 봐도 무방하다. 스스로 리더가 됐을 때 어떻게 조직 목표를 이끌어 나가고 구성원을 포함한 이해관계자들의 삶을 책임질지에 대해 배우지 않는다. 국가나 지자체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는 창업 교육도 사업아이템을 사업화 시키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있다.

만약 기업이 일정한 기간 내에서 프로젝트 단위로 움직인다면 기업가 정신은 중요하지 않을 수 있다. 그건 그냥 팀워크 정도의 사회적 능력이면 충분하다. 그러나 누군가 창업을 한다면 먼저 스스로의 삶의 문제, 그리고 매월 발생하는 지출을 위해 매출을 발생시키고, 이 과정을 계속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기업으로 인정받게 되기 때문이다.

기업가 정신에 대한 근본적인 교육 없이 청년들의 창업이 부흥 할 수 없고, 지속가능성을 전제로 하지 않은 기업가 정신은 그저 창업 스킬에 대한 실무 교육일 뿐이다. 이제 우리는 초등학교 과정부터 아이들에게 스스로 기업인이 됐을 때 어떻게 살아야 할지도 가르쳐야 한다. 근로자로서 권리나 의무에 순응하는 삶뿐이 아니라 리더로서 사회에 올바르게 공헌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도 가르쳐야 한다.






권오훈 변호사, 고용노동연수원 전문 강사과정 참여 법률사무소 훈의 권오훈 대표 변호사(사법연수원)이 19년 제1기 고용노동연수원 청소년 고용노동전문강사 과정에 참여 했다. 권오훈 변호사는 기업, 성인들의 노사관계 문제에 대해 많은 자문과 강의를 해오면서 얻은 지식을 사회에 환원하고자 이과정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과정은 제1기 과정으로 변호사, 노무사, 진로강사등 노동, 고용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권오훈 변호사는 추후 지식기부를 통해 청소년들과 학교 현장에서 노동에 관한 소중함을 일깨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고용연수원은 고용노동부가 출자한 국가 고용노동전문교육기관이다. 교원들의 고용노동 양성외, 근로감독관에 대한 교육, 공공기관 노사관계에 대한 교육등 다양한 국책 교육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권오훈 변호사는 최근 청소년 고용노동시장에 대해 인터뷰 마지막에 다음과 같이 얘기했다. '직업계고 학생들은 제조업을 중심으로 많은 활동을 하고 있다. 제조업 입장에서는 병역특례, 청년내일채움공제등 국가 제도와 연계시켜 젊은 인력을 고용해 기술자로 성장시킬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나아가 청소년은 회사를 다니며, 폴리텍 대학, 미래융합대학등 직장인 교육과정을 통해 일과 공부를 함께 할 수도 있다. 노동분야를 노동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