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8 (수)

  • 맑음서울 25.7℃
  • 맑음인천 24.9℃
  • 맑음수원 24.8℃
  • 구름많음포항 25.4℃
  • 흐림창원 23.7℃
  • 흐림부산 24.3℃
  • 흐림제주 23.5℃
기상청 제공

일반

6월 제철 수산물 갑오징어 vs 참돔, 당신의 선택은?

폭염이 시작되기 전에 체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제철 음식으로 몸보신을 하는 것이 어떨까?

해양수산부는 6월의 어식백세 수산물로 단백질이 풍부한 갑오징어와 참돔을 선정했는데 어떤 영양소가 있는지 알아보자.

갑오징어.

쫄깃한 식감이 일품인 ‘갑오징어’

갑오징어는 머리가 크고, 몸통 양쪽에 걸친 지느러미(귀)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다른 오징어류와는 달리 몸 안에 길고 납작한 작은 배 모양의 석회질 뼈가 있는데, 이 모양이 마치 갑옷같다고 하여 ‘갑오징어’라고 불린다.

갑오징어는 버릴 것이 없는 수산물로, 특히 단백질이 70~80% 정도 함유된 고단백질 식품이며, 타우린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간 기능을 보호하고 피로해소에 좋다. 또한 노화 방지와 피부 미용에 좋으며, 각종 혈관 질환을 예방해 준다.

뼈는 위산을 중화시켜 통증을 멎게 해주는 효과가 있어 위산과다 및 위궤양 치료에 사용되며, 지혈효과도 있다.

갑오징어는 오징어류 가운데 가장 맛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눌러보았을 때 단단하고 탄력 있는 것이 신선하다.

오징어보다 살이 도톰하고 맛이 좋아서 살짝 데친 숙회로 먹거나 채 썬 채소들과 갑오징어 숙회, 초고추장을 넣어 무침으로 먹어도 좋다. 또한 양배추, 당근, 양파, 부추 등의 채소류와 고춧가루 등 양념류와 함께 볶아 갑오징어 덮밥을 해서 먹어도 맛있다.

참돔.

바다의 여왕, ‘참돔’

참돔은 예로부터 행운과 복을 불러오는 생선으로 여겨졌으며, 도미류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혀 맛이 좋아 고급 식재료로 꼽히며, ‘바다의 여왕’이라고도 불린다.

지방질이 적어 소화가 잘되고 단백질이 풍부해 노인이나 환자에게 좋으며, 혈압을 내리는 칼륨과 타우린이 풍부해 고혈압과 동맥경화, 골다공증, 변비, 피부질환에 특히 좋다.

또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데 좋고, 미네랄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간과 신장 기능을 향상해주고 곡류에 부족한 라이신이나 트레오닌 등의 필수아미노산도 많이 함유되어 있다.

눌러보았을 때, 살이 단단하며 눈알이 선명한 것이 좋으며, 튀지 않는 깔끔한 맛으로 회를 비롯하여 다양한 요리에도 활용된다.

각종 고명을 얹어 양념 후 찜을 해서 손님상에 올리면 일품요리가 된다. 탕이나 구이 등으로도 먹고, 양념에 따라 조화로운 맛을 내 어떻게 먹어도 맛 좋은 생선으로 손꼽힌다. 


배우자 출산 휴가 확대, 소상공인, 소기업을 위한 대응책 같이 마련돼
고용노동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2019.10.1.부터 현행법에 따른 배우자 출산휴가 기간은 3~5일(최초 3일 유급)이나, 이번 법 개정으로 10월 1일부터 휴가기간이 유급 10일로 확대된다. 1년 미만 연차부여, 공휴일 의무화를 두고 소기업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시행된 유급휴가라 소기업들의 볼멘소리가 많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정부는 중소기업(우선지원대상기업) 근로자의 유급 5일분에 대해서는 배우자 출산휴가급여(통상임금의 100%, 월 상한 200만 원)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5일 분에 대해서는 기업이 부담하고 나머지 5일분은 국가 재정으로 부담하게 된다. 휴가 청구시기도 현재는 출산한 날부터 ‘30일 이내’이나 이를 ‘90일 이내’로 확대하고, 1회 분할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배우자 출산휴가는 출산한 배우자의 간호, 가료를 위해 남성근로자가 사용하는 제도이다. 이제도를 모르는 남성근로자들도 많고 알더라도, 눈치 때문에 쓰는 게 쉽지 않은 현실이다. 이번 개정안을 통해 소기업에 대한 일수 지원 확대에 대한 확대를 검토해 소기업 종사자들이 눈치 보지 않고 쓰고, 사업주의 부담도 좀 더 더는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


청각장애인 4명, 호텔 ‘테이블 매니저’ 첫 발 내딛다
청각·여성장애인이 호텔에서 테이블 매니저로 성장해 나가기 위한 첫발을 내딛었다. 그동안 청각·여성장애인은 의사소통이 쉽지 않아 직무 수행이 어려울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고객에게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 것이다. 테이블 매니저(Table manager)란 호텔, 레스토랑 등 외식공간에서 다양한 고급 기물을 준비하고, 테이블 세팅 기준에 맞게 배치해 고객 만족을 높이는 직무이다. 호텔HDC(주) 파크 하얏트 서울에 테이블 매니저로 입사한 청각·여성장애인이 세팅 기준에 맞춰 예약 손님의 테이블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제공)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청각·여성장애인을 대상으로 최고급 호텔 외식서비스 분야의 직업영역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된 테이블 매니저는 청각장애인이 취업에 어려움을 겪던 서비스업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사례로 ‘장애특성을 고려한 시범적 직무개발’에 파크 하얏트 서울이 동참해 이루어졌다. 그동안 공단은 청각장애인의 특성에 맞춰 호텔 내 직무를 세부적으로 분석·조정해 테이블 매니저 직무를 발굴했고, 호텔 및 외식서비스 분야 취업 희망자를 대상으로 단기직무훈련 등을 실시했다. 또 호텔HDC(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