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8 (수)

  • 구름조금서울 24.9℃
  • 구름많음인천 24.9℃
  • 맑음수원 24.4℃
  • 흐림포항 25.1℃
  • 박무창원 23.5℃
  • 박무부산 23.7℃
  • 흐림제주 23.5℃
기상청 제공

일반

내가 바로 미래혁신 주인공!…‘학생 창업유망팀’ 300개 뽑는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도전! K-스타트업 2019’ 예선을 겸한 ‘2019 학생 창업유망팀 300 경진대회’를 공동으로 개최한다.

6월 10일부터 접수를 받는 이 대회는 창업에 열정을 가진 학생들의 도전의식을 고취하고자 2016년부터 개최해 이번에 4회째를 맞이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대학생 및 대학원생 뿐 아니라 초·중·고 학생들까지 참가대상을 확대해 우리나라 학생이라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다. 

2019 학생 창업유망팀 300 경진대회.
2019 학생 창업유망팀 300 경진대회.

2019 학생 창업유망팀 300 경진대회는 3∼7인의 학생으로 구성된 창업 동아리와 학생 창업기업 등 전국의 유망한 학생 창업팀 300개를 선발하는 대회다.

이를 통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나 실험실 기술을 기반으로 실제 창업을 하고자 하는 학생 창업팀의 성장을 체계적으로 지원해 미래 혁신의 주역이 될 학생 창업 성공사례를 배출하게 된다. 

이 대회에서 선발하는 300개의 창업유망팀은 교육부와 과기정통부를 포함한 유관 부처의 유기적인 협력 하에 ‘학생 스타트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맞춤형 지원을 받는다.

선정팀은 온라인 육성과정에서 고객 발굴 및 사업모형(Business Model) 개발 등 사업계획 고도화에 필요한 지식을 배워 사업계획서를 개선하고, 온라인 상호 평가를 통해 핵심 성공전략을 개발한다.

또 교육부 희망사다리 장학금 및 대학창업펀드, 과기정통부 공공기술기반 시장연계 창업탐색 지원사업 등 지원사업과 연계해 초기 자금 및 해외시장 발굴 등 후속 성장을 위한 지원을 제공받는다.

특히 유망팀 중 상위 40팀은 올해 9월 개최 예정인 ‘도전! K-스타트업 2019’ 본선에 자동 진출해 부처별 예선을 통해 올라온 152개의 창업팀과 총 상금 13억 5000만원을 향한 경쟁을 치른다.

이외에도 경진대회 결과 우수팀에는 시제품 고도화를 위한 상금과 장관상, 시제품 전시 및 투자유치 기회, 해외캠프 등 특전이 주어지며, 300팀 전원에게는 인증서와 아이디어 도용 방지를 위한 원본 증명서비스를 특허청과의 협업으로 무상 제공한다.

☞ 관련기사 : 국내 최대 창업경진대회 ‘도전 K-스타트업’ 막 올랐다

한편 지난 대회에서 유망팀으로 선발된 학생 창업팀 중에는 이러한 육성 과정으로 눈에 띄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2017~2018년 연속으로 선정되어 부처 통합본선 5위를 차지한 ‘㈜팜스킨(대표 곽태일)’은 3억 2000만원의 투자를 유치, 사업을 확장시켜 수출 100만 달러를 달성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지난해 선정된 ‘㈜에이올코리아(대표 백재현)’는 기술가능성을 인정받아 대학창업펀드 2억원과 약 18억원의 후속 투자를 유치, 사물인터넷(IoT) 공기관리시스템 고도화로 올해 약 10억원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또 ‘㈜뉴빌리티(대표 이상민)’는 운전자의 인지능력 향상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유망팀에 선정되어 현재 자동차부품 전문회사와 공동기술개발에 매진하고 있으며, 연세대 기술지주회사의 대학창업펀드 투자를 유치할 예정이다.

참가자격 및 방법, 혜택 등.
참가자격 및 방법, 혜택 등.

김태훈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지난 몇 년간 대학과 초·중등 교육현장에 기업가 정신 및 창업교육 기반이 확대되면서 창의력과 열정을 겸비한 우수 인재들의 적극적인 창업도전이 계속되는 등 창업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과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창업유망팀 300 경진대회에서 발굴한 미래 혁신인재들이 앞으로 국가 경제를 선도할 스타트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유관부처와 협력해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창윤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지난해 기술기반의 창업 아이템을 가진 창업팀이 통합 본선(도전! K-스타트업) 수상팀 10개 가운데 4개였다”며 “앞으로도 이공계 대학원생을 포함한 연구자들의 창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 학생 창업유망팀 300에 참가를 희망하는 팀은 6월 10일부터 7월 1일까지 ‘온라인 창업교육 플랫폼(http://www.changgo.or.kr)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아울러 29일부터 동남권을 시작으로 ‘찾아가는 권역별 설명회’를 통해 대회와 관련된 자세한 안내를 진행한다.


배우자 출산 휴가 확대, 소상공인, 소기업을 위한 대응책 같이 마련돼
고용노동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2019.10.1.부터 현행법에 따른 배우자 출산휴가 기간은 3~5일(최초 3일 유급)이나, 이번 법 개정으로 10월 1일부터 휴가기간이 유급 10일로 확대된다. 1년 미만 연차부여, 공휴일 의무화를 두고 소기업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시행된 유급휴가라 소기업들의 볼멘소리가 많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정부는 중소기업(우선지원대상기업) 근로자의 유급 5일분에 대해서는 배우자 출산휴가급여(통상임금의 100%, 월 상한 200만 원)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5일 분에 대해서는 기업이 부담하고 나머지 5일분은 국가 재정으로 부담하게 된다. 휴가 청구시기도 현재는 출산한 날부터 ‘30일 이내’이나 이를 ‘90일 이내’로 확대하고, 1회 분할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배우자 출산휴가는 출산한 배우자의 간호, 가료를 위해 남성근로자가 사용하는 제도이다. 이제도를 모르는 남성근로자들도 많고 알더라도, 눈치 때문에 쓰는 게 쉽지 않은 현실이다. 이번 개정안을 통해 소기업에 대한 일수 지원 확대에 대한 확대를 검토해 소기업 종사자들이 눈치 보지 않고 쓰고, 사업주의 부담도 좀 더 더는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


청각장애인 4명, 호텔 ‘테이블 매니저’ 첫 발 내딛다
청각·여성장애인이 호텔에서 테이블 매니저로 성장해 나가기 위한 첫발을 내딛었다. 그동안 청각·여성장애인은 의사소통이 쉽지 않아 직무 수행이 어려울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고객에게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 것이다. 테이블 매니저(Table manager)란 호텔, 레스토랑 등 외식공간에서 다양한 고급 기물을 준비하고, 테이블 세팅 기준에 맞게 배치해 고객 만족을 높이는 직무이다. 호텔HDC(주) 파크 하얏트 서울에 테이블 매니저로 입사한 청각·여성장애인이 세팅 기준에 맞춰 예약 손님의 테이블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제공)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청각·여성장애인을 대상으로 최고급 호텔 외식서비스 분야의 직업영역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된 테이블 매니저는 청각장애인이 취업에 어려움을 겪던 서비스업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사례로 ‘장애특성을 고려한 시범적 직무개발’에 파크 하얏트 서울이 동참해 이루어졌다. 그동안 공단은 청각장애인의 특성에 맞춰 호텔 내 직무를 세부적으로 분석·조정해 테이블 매니저 직무를 발굴했고, 호텔 및 외식서비스 분야 취업 희망자를 대상으로 단기직무훈련 등을 실시했다. 또 호텔HDC(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