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춘천 26.9℃
  • 맑음서울 26.4℃
  • 연무인천 22.9℃
  • 연무수원 27.3℃
  • 맑음청주 27.3℃
  • 맑음대전 26.9℃
  • 맑음포항 29.6℃
  • 맑음군산 24.2℃
  • 맑음대구 29.3℃
  • 맑음울산 29.5℃
  • 맑음창원 27.2℃
  • 맑음광주 27.1℃
  • 맑음부산 23.4℃
  • 맑음목포 24.7℃
  • 맑음제주 29.8℃
  • 맑음천안 26.2℃
기상청 제공

서적

인문학 고전 읽기- 숫타니파타


숫타니파타 中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모든 생물에 대해서 폭력을 쓰지 말고,

모든 생물을 그 어느 것이나 괴롭히지  말며,

또 자녀를 갖고자 하지도 말라. 하물며 친구이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서로 사귄 사람에게는 사랑과 그리움이 생긴다.

사랑과 그리움에는 괴로움이  따른다.

연정에서 우환이 생기는 것임을 알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친구를 동정한  나머지 마음이 얽매이면 손해를 본다.

가까이 사귀면 이런 우려가 있는 것을 알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자식이나 아내에 대한 애착은

마치 가지가 무성한 대나무가 서로 엉켜 있는 것과 같다.

죽순이  다른 것에 달라붙지 않도록,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숲속에서 묶여 있지 않는 사슴이

먹이를 찾아 여기 저기 다니듯이,

지혜로운 이는 독립과 자유를 찾아,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욕망은 실로 그 빛깔이 곱고 감미로우며 즐겁게 하고,

또한 여러 가지 모양으로 마음을 산산이 흐트러  놓는다.

욕망의 대상에는 이러한 우환이 있다는 것을 알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이것이  내게는 재앙이고 종기이고 화이며

병이고 화살이고 공포다.

이렇듯 모든 욕망의 대상에는 그러한  두려움이 있는 것을 알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추위와 더위, 굶주림, 갈증, 바람,

그리고  뜨거운 햇볕과 쇠파리와 뱀,

이러한 모든 것을 이겨 내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마치  어깨가 떡 벌어진 코끼리가

그 무리를 떠나 마음대로 숲속을 거닐 듯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모임(集會)을 즐기는 이에게는

잠시 동안의 해탈에 이를 겨를이 없다.

태양의  후예(부처님)가 한 말씀을 명심하여,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서로 다투는 철학적 견해를  초월하고

깨달음에 이르는 결론에 도달하여 도(道)를 얻은 사람은

‘나는 지혜를 얻었으니, 이제는 남의  지도를 받을 필요가 없다’하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탐내지 말고 속이지 말며, 갈망하지  말고 남의 덕을 가리지도 말며,

혼탁과 미혹을 버리고, 세상의 온갖 애착에서 벗어나,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의롭지 못한 것을 보고

그릇되고 굽은 것에 사로잡힌 나쁜 벗을 멀리  하라.

탐욕에 빠져 게으른 사람에게 가까이 하지 말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널리 배워  진리를 아는,

고매하고 총명한 친구와 사귀라.

온갖 이로운 일을 알고 의혹을 떠나,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세상의 유희나 오락이나 쾌락에 만족하지 말고

관심도 가지지 말라.

꾸밈없이  진실을 말하면서,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이것은 집착이구나.

이곳에는 즐거움도 상쾌한  맛도 적고 괴로움뿐이다.

이것은 고기를 낚는 낚시이다’ 라고 깨닫고,

현자(賢者)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물속의 고기가 그물을 찢는 것처럼,

또는 불이 다 탄 곳에는 다시 불 붙지 않는  것처럼,

모든 번뇌의 매듭을 끊어 버리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우러러 보거나 헤매지  말고,

모든 감관(感官)을 막아 마음을 지켜 번뇌가 일어나는 일 없이,

번뇌의 불에 타지도  말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마음의 다섯 가지 덮개를 벗겨 버리고,

모든 수번뇌 (隨煩惱)를 잘라 버려 의지하지 않으며

애욕의 허물을 끊어 버리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전에 경험했던 즐거움과 괴로움을 버리고,

또 쾌락과 우수를 버리고

맑은 고요와 안식을 얻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최고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 정진하고,

마음의 해이를  물리치고 행동하는 데에 게으르지 말며,

힘차게 활동하여 몸의 힘과 지혜의 힘을 갖추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홀로 앉아 선정(禪定)을 버리지 말고,
모든 일에 늘 이치와 법도에 맞도록 행동하며,
살아  가는데 있어 우환을 똑똑히 알아,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애착을 없애기 위해 게으르지  말고,
벙어리도 되지 말고,
진리를 배우고 마음을 안정시켜 이치(理法)를 확실히 알며 자제하고 노력해서,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같이,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이,
물에 더럽혀지지 않는 연꽃같이,
무소의 뿔 처럼 혼자서 가라.
이빨이 억세어  뭇짐승의 왕이 된 사자가 다른 짐승을 제압하듯이,
종벽한 곳에 살기를 힘쓰라.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자비와 고요와 동정과 해탈과 기쁨을 때에 따라 익히고,
모든 세간(世間)을 저버림이  없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탐욕과 혐오와 헤매임을 버리고,
매듭을 끊어 목숨을 잃어도  두려워 말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공무원 소청심사, 교원 소청심사, 노동위원회 구제신청과 무엇이 다른가? 법률사무소 훈 권오훈 변호사(사법연수원)의 컬럼입니다. 일반 근로자의 징계에 대해서는 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할 수 있다. 그렇지만 공무원, 사립학교 교원은 노동위원회의 구제신청이 불가능하고, 소청심사 위원회에 소청심사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공무원, 교원의 소청심사는 어떻게 다른가? 1. 소청심사는 전체 공무원, 교직원에게 통일되게 적용되는 기준이 있다. 일반 근로자의 경우 회사별로 근로계약, 취업규칙, 단체협약의 유무, 그 내용이 다 다르다. 공무원과 교원의 경우 법률, 규칙, 조례, 규칙 등 법규명령으로 징계 사유, 양정, 절차를 정하고 있다. 따라서 일반 근로자에 비해 통일되고 방대한 선례가 있다. 2. 소청심사는 행정심판 전치주의가 적용된다. 근로자의 징계문제는 바로 법원에 민사소송을 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나 공무원, 교원의 징계 처분은 반드시 소청심사를 거지치고, 행정심판까지 거쳐야 행정소송이 가능하다. 3. 소청심사는 처분청의 항소가 불가능하다. 일반 근로자의 구제신청에 대한 지방노동위원회의 판정은 사용자가 불복해 중앙노동위원회 재심신청이 가능하다. 그러나 소청심사위원회의 재결은 처분청이 항소 할 수 없다. 4. 소청심사 대리는 변호사만이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