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8 (수)

  • 구름조금서울 24.9℃
  • 구름많음인천 24.9℃
  • 맑음수원 24.4℃
  • 흐림포항 25.1℃
  • 박무창원 23.5℃
  • 박무부산 23.7℃
  • 흐림제주 23.5℃
기상청 제공

일반

인문학 고전 읽기- 숫타니파타


숫타니파타 中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모든 생물에 대해서 폭력을 쓰지 말고,

모든 생물을 그 어느 것이나 괴롭히지  말며,

또 자녀를 갖고자 하지도 말라. 하물며 친구이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서로 사귄 사람에게는 사랑과 그리움이 생긴다.

사랑과 그리움에는 괴로움이  따른다.

연정에서 우환이 생기는 것임을 알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친구를 동정한  나머지 마음이 얽매이면 손해를 본다.

가까이 사귀면 이런 우려가 있는 것을 알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자식이나 아내에 대한 애착은

마치 가지가 무성한 대나무가 서로 엉켜 있는 것과 같다.

죽순이  다른 것에 달라붙지 않도록,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숲속에서 묶여 있지 않는 사슴이

먹이를 찾아 여기 저기 다니듯이,

지혜로운 이는 독립과 자유를 찾아,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욕망은 실로 그 빛깔이 곱고 감미로우며 즐겁게 하고,

또한 여러 가지 모양으로 마음을 산산이 흐트러  놓는다.

욕망의 대상에는 이러한 우환이 있다는 것을 알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이것이  내게는 재앙이고 종기이고 화이며

병이고 화살이고 공포다.

이렇듯 모든 욕망의 대상에는 그러한  두려움이 있는 것을 알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추위와 더위, 굶주림, 갈증, 바람,

그리고  뜨거운 햇볕과 쇠파리와 뱀,

이러한 모든 것을 이겨 내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마치  어깨가 떡 벌어진 코끼리가

그 무리를 떠나 마음대로 숲속을 거닐 듯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모임(集會)을 즐기는 이에게는

잠시 동안의 해탈에 이를 겨를이 없다.

태양의  후예(부처님)가 한 말씀을 명심하여,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서로 다투는 철학적 견해를  초월하고

깨달음에 이르는 결론에 도달하여 도(道)를 얻은 사람은

‘나는 지혜를 얻었으니, 이제는 남의  지도를 받을 필요가 없다’하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탐내지 말고 속이지 말며, 갈망하지  말고 남의 덕을 가리지도 말며,

혼탁과 미혹을 버리고, 세상의 온갖 애착에서 벗어나,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의롭지 못한 것을 보고

그릇되고 굽은 것에 사로잡힌 나쁜 벗을 멀리  하라.

탐욕에 빠져 게으른 사람에게 가까이 하지 말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널리 배워  진리를 아는,

고매하고 총명한 친구와 사귀라.

온갖 이로운 일을 알고 의혹을 떠나,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세상의 유희나 오락이나 쾌락에 만족하지 말고

관심도 가지지 말라.

꾸밈없이  진실을 말하면서,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이것은 집착이구나.

이곳에는 즐거움도 상쾌한  맛도 적고 괴로움뿐이다.

이것은 고기를 낚는 낚시이다’ 라고 깨닫고,

현자(賢者)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물속의 고기가 그물을 찢는 것처럼,

또는 불이 다 탄 곳에는 다시 불 붙지 않는  것처럼,

모든 번뇌의 매듭을 끊어 버리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우러러 보거나 헤매지  말고,

모든 감관(感官)을 막아 마음을 지켜 번뇌가 일어나는 일 없이,

번뇌의 불에 타지도  말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마음의 다섯 가지 덮개를 벗겨 버리고,

모든 수번뇌 (隨煩惱)를 잘라 버려 의지하지 않으며

애욕의 허물을 끊어 버리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전에 경험했던 즐거움과 괴로움을 버리고,

또 쾌락과 우수를 버리고

맑은 고요와 안식을 얻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최고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 정진하고,

마음의 해이를  물리치고 행동하는 데에 게으르지 말며,

힘차게 활동하여 몸의 힘과 지혜의 힘을 갖추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홀로 앉아 선정(禪定)을 버리지 말고,
모든 일에 늘 이치와 법도에 맞도록 행동하며,
살아  가는데 있어 우환을 똑똑히 알아,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애착을 없애기 위해 게으르지  말고,
벙어리도 되지 말고,
진리를 배우고 마음을 안정시켜 이치(理法)를 확실히 알며 자제하고 노력해서,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같이,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이,
물에 더럽혀지지 않는 연꽃같이,
무소의 뿔 처럼 혼자서 가라.
이빨이 억세어  뭇짐승의 왕이 된 사자가 다른 짐승을 제압하듯이,
종벽한 곳에 살기를 힘쓰라.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자비와 고요와 동정과 해탈과 기쁨을 때에 따라 익히고,
모든 세간(世間)을 저버림이  없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탐욕과 혐오와 헤매임을 버리고,
매듭을 끊어 목숨을 잃어도  두려워 말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배우자 출산 휴가 확대, 소상공인, 소기업을 위한 대응책 같이 마련돼
고용노동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2019.10.1.부터 현행법에 따른 배우자 출산휴가 기간은 3~5일(최초 3일 유급)이나, 이번 법 개정으로 10월 1일부터 휴가기간이 유급 10일로 확대된다. 1년 미만 연차부여, 공휴일 의무화를 두고 소기업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시행된 유급휴가라 소기업들의 볼멘소리가 많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정부는 중소기업(우선지원대상기업) 근로자의 유급 5일분에 대해서는 배우자 출산휴가급여(통상임금의 100%, 월 상한 200만 원)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5일 분에 대해서는 기업이 부담하고 나머지 5일분은 국가 재정으로 부담하게 된다. 휴가 청구시기도 현재는 출산한 날부터 ‘30일 이내’이나 이를 ‘90일 이내’로 확대하고, 1회 분할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배우자 출산휴가는 출산한 배우자의 간호, 가료를 위해 남성근로자가 사용하는 제도이다. 이제도를 모르는 남성근로자들도 많고 알더라도, 눈치 때문에 쓰는 게 쉽지 않은 현실이다. 이번 개정안을 통해 소기업에 대한 일수 지원 확대에 대한 확대를 검토해 소기업 종사자들이 눈치 보지 않고 쓰고, 사업주의 부담도 좀 더 더는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


청각장애인 4명, 호텔 ‘테이블 매니저’ 첫 발 내딛다
청각·여성장애인이 호텔에서 테이블 매니저로 성장해 나가기 위한 첫발을 내딛었다. 그동안 청각·여성장애인은 의사소통이 쉽지 않아 직무 수행이 어려울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고객에게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 것이다. 테이블 매니저(Table manager)란 호텔, 레스토랑 등 외식공간에서 다양한 고급 기물을 준비하고, 테이블 세팅 기준에 맞게 배치해 고객 만족을 높이는 직무이다. 호텔HDC(주) 파크 하얏트 서울에 테이블 매니저로 입사한 청각·여성장애인이 세팅 기준에 맞춰 예약 손님의 테이블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제공)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청각·여성장애인을 대상으로 최고급 호텔 외식서비스 분야의 직업영역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된 테이블 매니저는 청각장애인이 취업에 어려움을 겪던 서비스업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사례로 ‘장애특성을 고려한 시범적 직무개발’에 파크 하얏트 서울이 동참해 이루어졌다. 그동안 공단은 청각장애인의 특성에 맞춰 호텔 내 직무를 세부적으로 분석·조정해 테이블 매니저 직무를 발굴했고, 호텔 및 외식서비스 분야 취업 희망자를 대상으로 단기직무훈련 등을 실시했다. 또 호텔HDC(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