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화)

  • -춘천 27.1℃
  • 구름조금서울 26.3℃
  • 맑음인천 23.5℃
  • 맑음수원 27.2℃
  • 맑음청주 27.2℃
  • 맑음대전 28.0℃
  • 맑음포항 24.7℃
  • 맑음군산 24.4℃
  • 구름많음대구 27.3℃
  • 맑음울산 22.7℃
  • 구름조금창원 21.8℃
  • 맑음광주 28.3℃
  • 맑음부산 22.4℃
  • 구름조금목포 25.4℃
  • 구름조금제주 23.1℃
  • 맑음천안 25.0℃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과일맛 소주가 해외에선 인기?


불과 몇 년 전까지 주류시장 점유율 15%까지 치솟았던 과일맛 소주. 저도수화 트렌드를 이끌며 국민적 사랑을 한 몸에 받았죠. 하지만 시장 점유율 1%까지 떨어지며 기억 속에서 점점 멀어져 가고 있어요. 이 과일맛 소주가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 아세요? 어떻게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았을까요?

1. 저도수로 승부하다
호불호가 심한 고도수의 증류주와 달리 상대적으로 낮은 저도수로 어필하여 해외 시장을 공략합니다.

2. 국가별 특성을 연구하다
국가별로 선호하는 과일과 그 특성을 분석한 주류회사는 캄보디아에서 고급 과일로 여겨지는 딸기를 활용한 소주를 개발해 수출하는 등 현지에 적합한 상품으로 시장을 넓혀가고 있어요.

3. 현지 소비자의 눈높이를 맞춰라
흔히 볼 수 있는 녹색병은 외국인들에겐 생소하지요. 현지인에게 익숙한 사각형의 투명한 병과 검정색 라벨을 적용한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다가가고 있답니다.

현재 과일맛 소주는 북미와 동남아를 비롯한 40여 개국에 수출되고 있으며 매년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요. 신상품을 문의할 정도로 주문량이 쇄도하고 있으며 일부 동남아 국가에서는 결혼 답례품으로 쓰인다니 대단하죠?

해외에서 제2의 호황기를 맞고 있는 과일맛 소주. 국가별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으로 공략한다면 세계 주류 시장을 뒤흔드는 날도 멀지 않았습니다.





공무원 소청심사, 교원 소청심사, 노동위원회 구제신청과 무엇이 다른가? 법률사무소 훈 권오훈 변호사(사법연수원)의 컬럼입니다. 일반 근로자의 징계에 대해서는 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할 수 있다. 그렇지만 공무원, 사립학교 교원은 노동위원회의 구제신청이 불가능하고, 소청심사 위원회에 소청심사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공무원, 교원의 소청심사는 어떻게 다른가? 1. 소청심사는 전체 공무원, 교직원에게 통일되게 적용되는 기준이 있다. 일반 근로자의 경우 회사별로 근로계약, 취업규칙, 단체협약의 유무, 그 내용이 다 다르다. 공무원과 교원의 경우 법률, 규칙, 조례, 규칙 등 법규명령으로 징계 사유, 양정, 절차를 정하고 있다. 따라서 일반 근로자에 비해 통일되고 방대한 선례가 있다. 2. 소청심사는 행정심판 전치주의가 적용된다. 근로자의 징계문제는 바로 법원에 민사소송을 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나 공무원, 교원의 징계 처분은 반드시 소청심사를 거지치고, 행정심판까지 거쳐야 행정소송이 가능하다. 3. 소청심사는 처분청의 항소가 불가능하다. 일반 근로자의 구제신청에 대한 지방노동위원회의 판정은 사용자가 불복해 중앙노동위원회 재심신청이 가능하다. 그러나 소청심사위원회의 재결은 처분청이 항소 할 수 없다. 4. 소청심사 대리는 변호사만이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