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서울 8.5℃
  • 맑음인천 7.5℃
  • 맑음수원 8.9℃
  • 맑음포항 11.7℃
  • 맑음창원 11.5℃
  • 맑음부산 13.2℃
  • 맑음제주 11.6℃
기상청 제공

사회

조선시대에도 체크카드가 있었다고?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사극이나 영화를 보면 많은 사람이 오가며 소문이 전해지고, 새로운 만남의 장이 되기도 하는 곳으로 주막이 그려지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이런 조선의 주막에도 현대인들이 사용하는 ‘체크카드’ 시스템이 존재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조선시대에는 먼 거리를 이동할 때 걷거나 말을 타고 이동했는데요. 도시에서 도시로 이동할 때 하룻밤 사이에 도착할 수 없었기 때문에 전국 팔도에는 중심 거리마다 이동객들에게 숙식을 제공하는 주막이 존재했습니다. 이러한 주막의 주인들은 서로 연결되어있는 일종의 길드(guild, 동업자조직) 형태였기 때문에 신용거래가 가능했죠.

1903년, 러시아 작가 바츨라프 세로셰프스키가 조선을 방문해 남긴 기록 ‘코레야, 1903년 가을’에는 이러한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그는 부산에서 서울로 이동하는 여정이었는데, 당시 조선의 화폐는 무거운 엽전이라 여행자금을 환전하니 무게가 약 25kg이나 나갔다고 합니다.

동행한 통역사는 조선 주막의 은행식 체크카드 시스템을 설명해주었습니다.

처음 묵는 ‘ㄱ’주막에서 모든 돈을 영수증으로 교환하고 여행길에 들른 ‘ㄴ’주막에서 영수증을 보여주면, 술과 음식, 숙박비 내역을 그 영수증에 기입해주는 식이었습니다. 여러 주막에서 영수증을 돈처럼 사용한 뒤 마지막으로 들른 ‘ㄹ’ 주막에서는 남은 차액을 돌려받을 수 있는 것이었죠.

하지만 이것을 믿지 못한 세로셰프스키는 환전한 엽전을 몽땅 들고 여행하는 것을 택했는데요. 이내 마을마다 주막이 들어서 있고 영수증으로 지불을 확인하는 시스템이 탄탄하다는 것을 알게 되고 무거운 엽전을 모두 지고 다닌 것을 후회했다고 합니다.

ATM기계와 체크카드만 있으면 어디서든 현금을 인출하거나, 결제할 수 있는 현대인들처럼 120여년 전 조선시대에도 신용화폐, 체크카드 시스템이 있었다니 정말 놀랄 만한 일이죠?


노무

더보기


정책

더보기
환경컨설팅사 채용문 활짝 열린다…민간 경력도 인정
앞으로 환경컨설팅회사 등록요건이 완화돼 국가, 지자체, 공공기관 등의 경력뿐만 아니라 환경 분야 민간 경력도 인정돼 채용문이 활짝 열린다. 환경부는 환경컨설팅회사 등록을 위한 인력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의 ‘환경기술 및 환경산업 지원법 시행령’ 개정안이 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됨에 따라 이달 안으로 공포·시행된다고 밝혔다. 환경컨설팅회사는 ‘환경기술 및 환경산업 지원법’에 따라 국내외 환경 관련 규제에 대한 조사·분석·상담 및 정보제공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회사를 말한다. 이번에 개정되는 시행령에서는 근무하는 기관의 종류와 관계없이 환경 분야 업무에 15년 이상 종사한 사람을 고급인력으로, 5년 이상 종사한 사람을 일반인력으로 각각 정했으며 민간 기업의 업무경력도 인력기준에 포함하도록 했다. 시행령 개정 전에는 환경컨설팅회사 등록을 위한 인력요건 중 경력자에 대해서는 국가, 지자체, 공공기관 소속의 경력자만을 대상으로 한정했었다. 환경컨설팅회사 등록을 위한 인력요건은 환경 분야의 기술사 또는 기능장 자격을 가진 사람 등 고급인력 1명 이상, 환경 분야의 기사 자격을 가진 사람 등 일반인력 2명 이상이다. 또한 고급인력 기준에 학사 학위를 취득한 사람으로 환경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