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30 (화)

  • -춘천 23.3℃
  • 구름많음서울 21.3℃
  • 구름많음인천 17.8℃
  • 구름조금수원 20.2℃
  • 구름조금청주 22.7℃
  • 구름조금대전 22.2℃
  • 구름조금포항 16.2℃
  • 구름조금군산 15.8℃
  • 구름조금대구 19.2℃
  • 구름많음울산 16.8℃
  • 구름많음창원 18.5℃
  • 구름조금광주 19.3℃
  • 구름많음부산 16.8℃
  • 박무목포 17.0℃
  • 흐림제주 16.7℃
  • 맑음천안 20.9℃
기상청 제공

기업

폴리텍, 스마트공장·미래차 등 신기술 비중 20% 늘린다

신기술 직업훈련을 늘려 청년 일자리 창출과 산업·기업의 경쟁력 키우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한국폴리텍대학의 신기술 훈련 비중을 20%로 늘리고 첨단기술 과정을 확대한다. 또 제2융합기술교육원을 신설하고 지역 거점 신기술 훈련기관을 확충할 방침이다.

고용노동부는 23일 신기술 직업훈련을 크게 늘리기 위한 이행안을 내놓으면서 4차 산업혁명의 가속화와 노동시장의 변동성 증가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공공훈련기관인 폴리텍의 훈련 직종이 뿌리·기간산업 위주에서 혁신성장 8대 핵심 선도 사업인 스마트공장, 금융기술, 생명건강, 미래차, 스마트시티, 스마트팜, 에너지신산업, 무인기 중심으로 바뀌게 된다.

또한 학과를 신설·개편해 지난해 7%였던 신기술 훈련 비중을 2022년까지 20%로 늘릴 계획이다.

신산업분야에서 높은 수준의 직업훈련 기회도 늘리기 위해 한국폴리텍대학의 ‘첨단기술 과정’을 확대 운영해 청년층에게 기존 전문기술과정과 차별화된 직업훈련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응용소프트웨어와 의료바이오, 정보통신기술(ICT)응용제어 등은 올해 775명에서 2022년까지 1만 5000명으로 두배 가량 늘어난다.

한편 첨단기술 과정은 2016년부터 신설해 시범운영하고 있는데, 학력이 높은 청년층을 고급 기술 인력으로 양성하기 위한 신산업·신기술 직종 특화 과정이다.

이외에도 내년 상반기 중에 경기도 광명시에 제2융합기술교육원(가칭)을 추가로 만들 계획이다.

융합기술교육원은 첨단기술 과정(하이테크 과정) 전용 훈련 기관으로, 2016년 성남 분당에 문을 연 이래 평균 91.4%의 취업률이라는 높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기존 폴리텍 캠퍼스는 기능을 조정해 지역 거점 신기술 분야 훈련 기관을 늘릴 예정이다.

전주 신기술교육원은 스마트전기에너지(ESS/EMS)와 스마트공장 관련 학과를 새로 만들면서 신산업분야의 교원 역량을 강화하는 연수 기능도 강화한다.

또 대구 섬유패션캠퍼스는 영남권의 신기술 분야 중점 훈련 기관으로 개편해 스마트팩토리 등 신산업 관련 학과를 이전 배치하고, 첨단기술 과정을 새로 만든다. 

장신철 노동부 직업능력정책국장은 “4차 산업혁명의 진전으로 고용환경의 변화는 직업훈련 분야의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기술 역량을 갖춘 미래인재를 양성해 혁신성장을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공무원 소청심사, 교원 소청심사, 노동위원회 구제신청과 무엇이 다른가? 법률사무소 훈 권오훈 변호사(사법연수원)의 컬럼입니다. 일반 근로자의 징계에 대해서는 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할 수 있다. 그렇지만 공무원, 사립학교 교원은 노동위원회의 구제신청이 불가능하고, 소청심사 위원회에 소청심사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공무원, 교원의 소청심사는 어떻게 다른가? 1. 소청심사는 전체 공무원, 교직원에게 통일되게 적용되는 기준이 있다. 일반 근로자의 경우 회사별로 근로계약, 취업규칙, 단체협약의 유무, 그 내용이 다 다르다. 공무원과 교원의 경우 법률, 규칙, 조례, 규칙 등 법규명령으로 징계 사유, 양정, 절차를 정하고 있다. 따라서 일반 근로자에 비해 통일되고 방대한 선례가 있다. 2. 소청심사는 행정심판 전치주의가 적용된다. 근로자의 징계문제는 바로 법원에 민사소송을 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나 공무원, 교원의 징계 처분은 반드시 소청심사를 거지치고, 행정심판까지 거쳐야 행정소송이 가능하다. 3. 소청심사는 처분청의 항소가 불가능하다. 일반 근로자의 구제신청에 대한 지방노동위원회의 판정은 사용자가 불복해 중앙노동위원회 재심신청이 가능하다. 그러나 소청심사위원회의 재결은 처분청이 항소 할 수 없다. 4. 소청심사 대리는 변호사만이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