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5 (토)

  • 연무서울 16.6℃
  • 연무인천 13.8℃
  • 구름많음수원 17.9℃
  • 맑음포항 22.4℃
  • 맑음창원 20.0℃
  • 맑음부산 17.6℃
  • 맑음제주 22.1℃
기상청 제공

사회


◆ 주택가로 산불이 확산될 경우 대피요령
- 불씨가 시설물로 옮겨 붙지 못하도록 문과 창문을 닫고, 집 주위에 물을 뿌리고, 폭발성과 인화성이 높은 물건 등은 제거
-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산불이 발생한 산과 인접한 민가의 주민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
- 주민대피령이 발령되면 지시에 따라 침착하고 신속하게 산림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대피
- 대피하지 않은 분이 있을 수 있으므로 인근에 위험사항 알림
- 재난방송 등 산불상황 알림에 집중
- 산불 가해자를 인지했을 경우 산림부서 및 경찰서 등에 신고

◆ 산불이 번져 위험에 처했을 경우 대처요령
- 산불은 바람이 불어가는 쪽으로 번지게 되므로 바람 방향을 감안하여 바람의 반대쪽으로 산불의 진행경로에서 벗어나야함
- 대피장소는 불이 지나간 타버린 장소, 낮은 장소, 도로, 바위 뒤 등으로 정하고 산불보다 높은 장소를 피하고 불길로부터 멀리 떨어져야 함
- 대피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을 경우 낮은 지역을 찾아 낙엽이나 나뭇가지 등을 긁어낸 후 얼굴 등을 가리고 불길이 지나갈 때까지 엎드려 있어야 함

◆ 산불을 발견했을 때
- 산불 발견 후 산림청, 소방서, 경찰서 및 산림관서에 신고 
- 스마트폰용 산불신고 앱을 다운받아 해당 위치를 찍어서 신고하거나, 전화걸기 버튼을 눌러 신고
- 초기의 작은 산불을 진화하고자 할 경우 외투 등을 사용하여 두드리거나 덮어서 진화
- 산불 규모가 커지면 위험에 처하지 않도록 산불 발생지역에서 멀리 떨어진 논밭, 공터 등 안전지대로 신속히 대피
- 산불로 위험에 처했을 경우에는 바람을 등지고 주변의 낙엽, 나뭇가지 등 연소물질을 제거 후 낮은 자세로 엎드려 구조 대기


노무

더보기


정책

더보기
정부, 전 국민에 긴급재난지원금…추가재원 국채발행 통해 조달
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에 소요되는 추가재원을 국채 발행을 통해 조달하기로 했다. 지원금을 신청하지 않거나 신청한 이후에 기부한 이들에게는 관렵 법령에 따라 기부금 세액공제를 적용한다. 기획재정부는 23일 오후 ‘긴급재난지원금 보완 및 조속 처리요청’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긴급재난지원금 재원은 국채 발행 등을 통해 조달하고, 기부금을 모으기 위한 법률 제·개정 등 법적 보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자발적 의사에 따라 지원금을 신청하지 않거나 신청한 이후에 기부한 국민들에게는 소득세법에 따라 기부금 세액공제를 적용할 것“이라며 “소중한 기부 재원은 고용 유지와 실직자 지원 등 더 시급한 곳에 활용하는 이런 대안에 대해 당정청간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긴급재난지원금의 특성 상 하루라도 빨리 확정·지급해야 할 시급성, 정치권의 전국민 지급 문제 제기, 상위 30% 등 국민들의 기부재원이 더 귀한 곳에 활용될 수 있는 대안의 성격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재부는 “국회에서 신속하게 논의돼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국회의 협조를 요청한다”면서 “정부도 긴급재난지원금이 국민들에게 최대한 조속히 지급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