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춘천 19.9℃
  • 흐림서울 21.4℃
  • 맑음인천 21.7℃
  • 구름많음수원 22.5℃
  • 구름조금청주 21.9℃
  • 구름조금대전 21.4℃
  • 흐림포항 21.7℃
  • 맑음군산 22.2℃
  • 구름많음대구 23.8℃
  • 흐림울산 21.8℃
  • 구름많음창원 23.3℃
  • 구름조금광주 24.0℃
  • 구름많음부산 23.8℃
  • 구름많음목포 21.6℃
  • 구름조금제주 23.5℃
  • 맑음천안 20.8℃
기상청 제공

법률

대법원 육체노동자 정년 65세로 상향

각종 신체사고 보상금 산정에 파장

대법원은 21일 ' 사람이 사망하거나 노동력을 잃은 피해자(재해자) 대한 손해배상액을 계산할 때 기준이 되는 육체노동자의 '노동가동연한'(노동에 종사해 수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되는 연령의 상한)을 기존 60세에서 65세로 상향해야 한다'고 판결 했다. 88년 60세로 육체노동자(도시 임노동자)의 정년을 정한 이후 처음 판결을 변경했다.

일반적으로 사람이 사망한 경우 손해액은 1) 노동상실율, 2) 위자료(정신적 손해), 3) 과실비율에 따라 산정한다.

예를 들어 300만원을 받는 만 50세 남성이 사망한 경우, 가해자의 과실이 100%라면 노동상실율에 대한 손해액은 300만원 *10년= 3000만원으로 산정된다. 그러나 바뀐 판례의 경우 정년을 65세로 봐 4500만원이 된다.

해당 판례는 무엇보다 보험업계에 미치는 파장이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보험료율은 정년을 60세 정도로 봐 보험료가 산정됐는데, 65세로 변경됨에 따라 지출 예상 보험금이 증가하고, 이로 인해 보험료 재산정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단기적으로 보험료 인상이 불가하다면 보험사의 이익 감소로까지 이어 질수 있다.

반면 노동계는 환영하고 있다. 산재사고 발생 시 사용자에 청구할 수 있는 민사상 손해배상액에 대한 청구액이 늘고, 여러 사회보장제도의 정년, 그로 노동관계법상의 정년상한을 65세로 늘리는 논의가 이뤄질 경우 우위에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권오훈 변호사(법률사무소 훈)은 '이번 사건은 산재, 교통사고, 자연재해, 범죄 피해자등 다양한 사고에 영향을 미치는 매우 중요한 판결이며, 고령화 사회의 여건을 반영했을 때 적정한 판결.'이라고 평가했다.









권오훈 변호사, 고용노동연수원 전문 강사과정 참여 법률사무소 훈의 권오훈 대표 변호사(사법연수원)이 19년 제1기 고용노동연수원 청소년 고용노동전문강사 과정에 참여 했다. 권오훈 변호사는 기업, 성인들의 노사관계 문제에 대해 많은 자문과 강의를 해오면서 얻은 지식을 사회에 환원하고자 이과정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과정은 제1기 과정으로 변호사, 노무사, 진로강사등 노동, 고용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권오훈 변호사는 추후 지식기부를 통해 청소년들과 학교 현장에서 노동에 관한 소중함을 일깨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고용연수원은 고용노동부가 출자한 국가 고용노동전문교육기관이다. 교원들의 고용노동 양성외, 근로감독관에 대한 교육, 공공기관 노사관계에 대한 교육등 다양한 국책 교육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권오훈 변호사는 최근 청소년 고용노동시장에 대해 인터뷰 마지막에 다음과 같이 얘기했다. '직업계고 학생들은 제조업을 중심으로 많은 활동을 하고 있다. 제조업 입장에서는 병역특례, 청년내일채움공제등 국가 제도와 연계시켜 젊은 인력을 고용해 기술자로 성장시킬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나아가 청소년은 회사를 다니며, 폴리텍 대학, 미래융합대학등 직장인 교육과정을 통해 일과 공부를 함께 할 수도 있다. 노동분야를 노동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