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9 (금)

  • -춘천 15.6℃
  • 맑음서울 16.6℃
  • 맑음인천 15.4℃
  • 맑음수원 15.1℃
  • 맑음청주 16.5℃
  • 맑음대전 15.1℃
  • 맑음포항 16.1℃
  • 맑음군산 15.6℃
  • 맑음대구 16.8℃
  • 맑음울산 14.7℃
  • 맑음창원 15.6℃
  • 맑음광주 15.9℃
  • 맑음부산 16.5℃
  • 맑음목포 15.6℃
  • 맑음제주 17.2℃
  • 맑음천안 14.5℃
기상청 제공

채용

공공 병원, 보건.의료분야 장애인고용 앞장선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 이하 공단)과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10월 15일(월) 오후 2시 30분 국립암센터 첨단회의실에서 보건.의료분야에 장애인 고용모델을 제시하는 ‘장애인고용증진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은 국립암센터가 장애인고용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이고, 전문 의료진으로 구성되어 있어 장애인력 채용이 어려웠던 보건.의료 분야에 장애인고용 모범 사례를 만들기 위해 체결됐다.

두 기관은 협약 이후 병원 내에서 기존 직무 중에 중중장애인이 진입할 수 있는 틈새 직무를 개발하고, 훈련프로그램을 통해 직장 적응 후 장애인 채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추진한다.

국립암센터 이은숙 원장은 “공단과의 협력을 통해 병원의 특성상 장애인 고용이 어렵다는 선입견을 깨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일하는 일터를 만들어 공공기관으로서의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장애인 고용의무 달성이 쉽지 않은 의료산업 분야에 공공부문과 민간부민에 두루 적용할 수 있는 장애인고용 사례를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변호사가 설명하는] 손해배상과 내용증명 보통 손해배상을 하는 경우 가장 난감한 게 손해배상액을 측정하는 것입니다. 서로간의 잘잘못을 떠나 손해액을 대체 얼마까지를 손해로 볼지가 소송을 진행하는데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손해배상액은 소가로도 연결됩니다. 소가에 따라 인지송달료도 달라지고, 소액심판인지, 일반 소송인지, 합의부 사건인지, 단독부 사건인지 많은 내용이 달라집니다. 따라서 손해배상 소송을 하기 전에 일단 상대방에게 손해배상 원인과 액수에 대해 먼저 서면으로 작성해 문서로 보냅니다. 내용증명이라고도 합니다. 물론 내용증명은 정확히 서류 명칭은 아니고 발신 방법입니다. 그러나 실무상 제목이 최고장이던 통지서이던 우체국에 내용을 증명 받아 보내는 서면을 모두 내용증명이라고 합니다. (심지어 내용을 내용증명이라고 쓰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내용증명은 다음과 같은 점 때문에 중요합니다. 1. 상대방이 변호사를 선임해 대응하기 전에 청구 내용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있는 기회가 됩니다. 상대방이 내용증명에 답변을 보냈을 때 일부 내용을 인정하는 경우도 꽤 있기 때문입니다. 2. 최고는 소멸시효의 중단사유가 됩니다. 따라서 손해가 발생한 걸안지 수년이 된 사건의 경우 반드시 내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