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9 (금)

  • -춘천 15.6℃
  • 맑음서울 16.6℃
  • 맑음인천 15.4℃
  • 맑음수원 15.1℃
  • 맑음청주 16.5℃
  • 맑음대전 15.1℃
  • 맑음포항 16.1℃
  • 맑음군산 15.6℃
  • 맑음대구 16.8℃
  • 맑음울산 14.7℃
  • 맑음창원 15.6℃
  • 맑음광주 15.9℃
  • 맑음부산 16.5℃
  • 맑음목포 15.6℃
  • 맑음제주 17.2℃
  • 맑음천안 14.5℃
기상청 제공

채용

타인을 돕는 일, 나에게 더 큰 힘으로

-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손잡고 장년장애인 신규 일자리 창출
- 장년 장애인이 LH 매입임대주택 1인 고령가구 입주민의 말벗으로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 이하 공단)이 올해 처음으로 초고령 사회를 대비한 장년장애인 맞춤일자리인‘홀몸어르신 살피미’직무를 개발했다

 ‘홀몸어르신 살피미’직무는 장년 장애인이 1인 고령가구 입주민을 대상으로 말벗과 주거환경 개선, 각종 사회복지 지원을 연계하는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는 노동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년장애인에게 신규 일자리를 제공하는 동시에 1인 고령가구에 대한 주거복지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점에서 고용과 복지의 수요가 동시에 충족되는 공공기관간 협업의 좋은 본보기라 할 수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고령자 1인 가구는 전체 고령자 가구 중 33.5%를 차지하고 있고, 장래가구추계에 의하면 고령자 1인 가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45년에는 371만9천 가구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2016년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의 대부분이 1∼2인 가구로 구성되어 사회관계 단절로 아무도 모르게 혼자 죽는 고독사 역시 우리사회의 큰 문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현실을 반영해 공단은 LH와 손을 잡았다. 공단은‘홀몸어르신 살피미’직무를 개발하고, LH는 그동안 일자리가 많지 않았던 장년 장애인을‘홀몸어르신 살피미’로 배치해 독거노인 등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주거복지 서비스를 펼치기로 한 것이다.

공단은 차기년도 사업 발전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여 다양한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토대로 직무를 보급·확대할 계획으로, 공단 조종란 이사장은“이번 장년장애인 직무개발 사례를 비롯해 앞으로도 취약계층인 장년과 중증장애인을 위한 직업영역을 지속 개발하고 확대해 나가겠다”라는 의지를 밝혔다.




[권변호사가 설명하는] 손해배상과 내용증명 보통 손해배상을 하는 경우 가장 난감한 게 손해배상액을 측정하는 것입니다. 서로간의 잘잘못을 떠나 손해액을 대체 얼마까지를 손해로 볼지가 소송을 진행하는데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손해배상액은 소가로도 연결됩니다. 소가에 따라 인지송달료도 달라지고, 소액심판인지, 일반 소송인지, 합의부 사건인지, 단독부 사건인지 많은 내용이 달라집니다. 따라서 손해배상 소송을 하기 전에 일단 상대방에게 손해배상 원인과 액수에 대해 먼저 서면으로 작성해 문서로 보냅니다. 내용증명이라고도 합니다. 물론 내용증명은 정확히 서류 명칭은 아니고 발신 방법입니다. 그러나 실무상 제목이 최고장이던 통지서이던 우체국에 내용을 증명 받아 보내는 서면을 모두 내용증명이라고 합니다. (심지어 내용을 내용증명이라고 쓰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내용증명은 다음과 같은 점 때문에 중요합니다. 1. 상대방이 변호사를 선임해 대응하기 전에 청구 내용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있는 기회가 됩니다. 상대방이 내용증명에 답변을 보냈을 때 일부 내용을 인정하는 경우도 꽤 있기 때문입니다. 2. 최고는 소멸시효의 중단사유가 됩니다. 따라서 손해가 발생한 걸안지 수년이 된 사건의 경우 반드시 내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