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구름많음서울 6.6℃
  • 구름많음인천 7.7℃
  • 구름많음수원 7.7℃
  • 구름조금포항 7.5℃
  • 구름많음창원 7.3℃
  • 맑음부산 10.7℃
  • 맑음제주 14.9℃
기상청 제공


배너

사례별로 보는 보이스·메신저 피싱 예방법
최근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메신저 피싱 등) 범죄는 올해 10월까지 3만 1001건이 발생하고 피해액은 5044억 원에 이르렀다. 이에 경찰청은 전기통신금융사기 근절을 위해 역량을 집중해 단속·예방 활동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데, 특히 전국 최초로 창설한 ‘강원경찰청 보이스피싱 전담수사대’는 지난 3월에 4개 조직 40명을 무더기 검거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여전히 전기통신금융사기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경찰청은 최신 주요사례를 통해 국민의 소중한 재산을 지킬 수 있는 피해 예방법을 공개했다. ◆ 사례① 기관 사칭형 : “대포통장이 발견되어 금융정보 유출이 우려되니, 대출을 받아 금감원 직원에게 전달하라” 경찰·검찰·금감원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예금 보호나 범죄 수사를 이유로 안전계좌로 이체나 현금인출(전달)을 요구하지 않는다. 또한 전화로 개인정보나 돈을 요구하지 않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 이 전화를 받은 시민은 검사를 사칭한 전화금융사기 조직원의 지시에 따라 대출받은 8000만 원을 건네기 위해 사당역에 갔으나, 인근에서 경찰·금융기관의 합동 캠페인을 보고 상담을 요청해 피해를 예방했다. 한편 다른 피해자에는 ‘47만 5000원 승인완료’라는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