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월)

  • 맑음서울 23.7℃
  • 맑음인천 24.7℃
  • 맑음수원 22.1℃
  • 맑음포항 21.4℃
  • 맑음창원 21.8℃
  • 맑음부산 21.5℃
  • 구름조금제주 24.1℃
기상청 제공




배너

벌초하다 말벌을 만나면 어떻게 대응할까요?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추석을 앞두고 야외활동 증가로말벌 쏘임사고가 늘어나는 만큼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6일 국립수목원에 따르면말벌은초기 일벌이 본격적으로 집을 확장하기 전인 7월까지는 규모가 작고 눈에 잘 띄지 않는다. 그러나 초여름 벌집 내 일벌들의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해 벌집이 점점 커지고 10월말까지 왕성한 활동을 한다. 매년 성묘객이 증가하는 추석이 다가오면 말벌에 의한 쏘임 사고도 늘어나 예방법을 숙지해야 한다. 말벌은 개체보다 집단(벌집)의 유지가 중요한 대표적인 사회성 곤충이다. 야외에서 말벌을 맞닥뜨리며 무조건 자리를 피해야 한다. 말벌에게 위협이 되는 행동을 하면 집중적인 공격대상이 될 수 있다. 말벌은 침의 구조상 꿀벌과 달리 독침이 피부에 남지 않기 때문에 핀셋이나 카드 등으로 침을 제거하지 않아도 된다. 쏘이면 즉시 차가운 물이나 얼음으로 환부를 씻어 통증과 독의 확산을 지연시킨 뒤 가까운 약국이나 병원에서 필요한 조치를 받아야 한다. 특히 말벌에 쏘여 과민충격(아나필락시스)이 발생하면 기도유지, 인공호흡 등 응급처치와 더불어 부종에 차가운 것을 대고 즉시 119에 신고해야 한다. 아나필락시스는 말벌의 독성에 따른 인체의 면역 반응

배너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경인교육센터, 경기 지역 사회복지전담공무원 대상으로 교육과정 열어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원장 허선) 경인교육센터는 지난 5일~6일 경기도사회복지행정연구회(회장 박준용)와의 협업을 통해 “제2기 경기도 복지아카데미” 과정을 광명시 철산도서관 강당에서 운영하였다. 이 교육은 경기도 사회복지전담공무원들의 복지정책 이해 및 업무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경기도사회복지행정연구회와 협력하여 신규 개발하였으며, 지난 6월 4일~5일 제1기 과정을 성료하였다. 이번 교육에는 경기 지역의 시군구에 소속된 사회복지전담공무원 6~7급 30명이 참석하였으며, ’복지정책 방향 및 추진과제‘, ’지역복지와 민관협력‘ 및 ’지역복지 현장견학‘ 등의 교육을 통해 교육생들의 높은 호응을 받았다. 교육을 수강한 경기도사회복지행정연구회 박준용 회장은 “현 정부의 포용적 복지정책 방향과 경기도 복지정책의 변화를 이해할 수 있었고, 지역복지 현장견학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 ’경기도 복지아카데미‘ 과정은 10월 17일~18일 올해 마지막 교육을 남겨두고 있으며, 경인센터 한기철 센터장은 “사회복지행정연구회와 협력을 증진시켜, 내년에도 경기 지역 사회복지전담공무원의 직무역량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




이전 다음